WFH forever?

나는 집에서 일하는게 별로 일에 크게 지장이 없다.
실제로 physically 일을 하는 것은 주로 다른 나라나 다른 회사에서 벌어지고, 내가 하는 일은 계획을 세우고, 데이타를 잘 모아서 분석하고, 일이 잘 되는지 확인하는 등의 일이기 때문이다.
software engineer들은 실제로 집에서 일을하는게 거의 차이가 없다고도 한다.

실제로 Google과 Facebook은 사실상 연말까지 다수의 직원들이 집에서 일하는 것을 지속할 모양이고, Twitter는 직원이 원하면 이 이후에도 계속해서 집에서 일하는 것을 허용하는 모양이다.

집에서 일을 해보면 더 높은 효율로 일하게되는 면이 많다.
출퇴근에 시간을 쓰지 않아도 되고, 모든 사람이 online으로 회의를 하는 것을 당연하기 여기기 때문에 따로 회의실을 잡고 그 회의실까지 왔다갔다 하고 하는 등에 쓰는 시간도 줄어들었다.

모든 사람이 그럴수는 없겠으나, 이번 COVID-19이 끝나고 나서도 많은 경우 그냥 집에서 일하는 것이 꽤 일상화될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여태까지는 ‘그래도 가서 만나야지’, ‘그래도 얼굴 맞대고 이야기해야지’, ‘그래도 사무실에 가야지’등등의 일종의 ‘관성’때문에 출퇴근을 했었는데, 이제는 그 관성이 그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현재로서는 나도, 상황이 허락한다면,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 정도만 회사에 가고, 나머지는 그냥 집에서 일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
(아참, 밥먹으러 회사는 가야하나…)

그런데 이렇게 되면, (정말 이렇게 될지 모르지만) 세상이 참 많이 바뀔 것 같다.
출퇴근을 하지 않아도 되면 사람들이 직장에서 먼 곳에 사는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
좀 더 나아가서 다른 도시, 심지어는 다른 나라에 살고 있어도 그 회사에서 일을 하는것이 가능하게 된다.

소위 집값이 비싼 동네의 집값이 많이 떨어질테고,
회사들이 미국같이, 실리콘 밸리같이 살기 비싼 곳에서 사람을 뽑을 필요가 없게된다. 그러면 월급을 덜 줘도 되는 지역에서 사람을 더 많이 뽑게 될테고.

물론 모든 직원이 100% 집에서만 일하게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게 가능한 쪽에서는 가능하면 그걸 많이 활용할테고,
그건 우리가 사는 일상의 경제상황도 많이 바꾸게되지 않을까 뭐 그런 생각을 해 보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