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New Year’s Resolution (5)

내가 존재하지 않고 기능하고 있기 때문에 내게 일어난 현상은,
말씀을 양식으로 먹지 않고 도구로 활용하고 있게 되었다.

나는 말씀을 도구로 활용하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말씀을 양식으로 섭취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결국 내 성장과 성숙이 이루어졌던 시기들을 돌이켜보면 그 기간의 대부분은 말씀이 꿀처럼 달게 느껴지는 경험으로 가득찼던 시간이었다.

요즘 내게 말씀은…
달기보다는 재미있다.

그런데 이건,
내가 예전에 양자역학을 공부할때와 딱 비슷하다.
그때 양자역학을 공부했던것이 달콤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정말 재미는 있었다.

그렇다면 말씀을 양식으로 먹어야겠다고 내가 결심을 하면 뭔가 내게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글쎄… 잘 모르겠다.

솔직히 말하면 내가 말씀이 달기보다는 재미있는 것에 머무르고 있는 것이,
내가 존재하지않고 기능하고 있는 내 현상태에의해 만들어진 결과인지,
아니면 내 현상태의 원인인지 잘 모르겠다.

음… 굳이 현재로서의 내 생각을 정리해보자면,
내 생각엔 말씀이 달지 않게 느껴지는 것은 내가 기능자(functional unit)으로 작동하고 있는 결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까,
말씀을 꿀처럼 더 달게 묵상하고 노력해야지…. 이런 방식으로 고쳐지지 않는 다는 말이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