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Year’s Resolution (5)

내가 존재하지 않고 기능하고 있기 때문에 내게 일어난 현상은,
말씀을 양식으로 먹지 않고 도구로 활용하고 있게 되었다.

나는 말씀을 도구로 활용하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오히려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말씀을 양식으로 섭취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결국 내 성장과 성숙이 이루어졌던 시기들을 돌이켜보면 그 기간의 대부분은 말씀이 꿀처럼 달게 느껴지는 경험으로 가득찼던 시간이었다.

요즘 내게 말씀은…
달기보다는 재미있다.

그런데 이건,
내가 예전에 양자역학을 공부할때와 딱 비슷하다.
그때 양자역학을 공부했던것이 달콤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정말 재미는 있었다.

그렇다면 말씀을 양식으로 먹어야겠다고 내가 결심을 하면 뭔가 내게 어떤 변화가 일어날까?
글쎄… 잘 모르겠다.

솔직히 말하면 내가 말씀이 달기보다는 재미있는 것에 머무르고 있는 것이,
내가 존재하지않고 기능하고 있는 내 현상태에의해 만들어진 결과인지,
아니면 내 현상태의 원인인지 잘 모르겠다.

음… 굳이 현재로서의 내 생각을 정리해보자면,
내 생각엔 말씀이 달지 않게 느껴지는 것은 내가 기능자(functional unit)으로 작동하고 있는 결과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까,
말씀을 꿀처럼 더 달게 묵상하고 노력해야지…. 이런 방식으로 고쳐지지 않는 다는 말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