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Paul and the Gift (5)

그리고 나서 실제로 이 책의 거의 절반 정도는 이렇게 설명한 은혜에 대한 내용을 가지고 갈라디아서와 로마서를 어떻게 읽을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어떤 사람은 앞의 내용보다도 이 뒤의 내용때문에 이 책을 살 가치가 있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다고 이야기한다.

나는 지금 갈라디아서부분을 어떻게든 이해해보려고 하고 있는데… 음…
어렵다. ㅠㅠ

하루에 한시간 남짓 겨우 시간내어서 공부하는 것으로는 이게 영 진도도 잘 나가지 않고, 이해도 어렵다.
그래도 어쨌든 연말까지는 적어도 갈라디아서부분만이라도 이해를 해보려고 노력중이다.

그리고 또한,
아직 정확하게 이 책이 어떻게 New Perspective를 박살내고(?) 있는지 정확하게 파악을 하지 못했다.

전반적으로는,
New Perspective에서 유대교도 은혜의 종교로 보았기 때문에 바울이 경계한 것이 유대교 자체가 아니라 유대교의 율법주의적/자민족중심주의적 경향이라고 해석했는데,
그건 ‘은혜’라는 개념을 너무 획일적으로 하나도 보았기 때문에 오해가 생긴 것이라고 주장한다는 것 정도 대충 이해를 했는데,
뭔가 착~ 달라붙게 이해가 덜 되고 있다.

갈라디아서 본문을 어떻게 이해했는지를 실제로 보면 조금 더 이해가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 이런 것도 누가 좀 잘 이해하고 공부한 사람이 나 같은 비전문가에게 쭈욱~ 설명해주면 참 좋겠다는 생각만 간절하다. ㅠㅠ

Paul and the Gift (4)

그리고나서 저자는 아주 긴~ 부분을 할애해서,
2차 성전기의 주요 문서들에서 선물/은혜를 어떻게 다루고 있는지를 알아본다.

The Wisdom of Solomon (솔로몬의 지혜서)
Philo of Alexandria (필론)
The Qumran Hodayot (쿰란 호다요트)
Liber Antiquitatum Biblicarum (성서고대사)
4 Ezra (에스라 4서)

음.. 이건 워낙 분량도 많고, 읽어도 잘 모르겠는 것도 많고…
뭐 그래도 내가 생각하기엔 앞에서 설명한 선물/은혜의 개념을 2차성전기 문서들에 적용하면서 읽어보는 일종의 ‘연습문제’쯤 되는 것 같이 느껴진다.

Paul and the Gift (3)

그 다음에 저자는 소위 “Perfection”이라는 개념을 가지고 오는데…
한국말로는 이걸 ‘극대화’라고 번역을 한 듯 하다.

Perfection 이라는 말은…. 음… 그러니까… 좀 쉽게 설명하자면 (그래서 부정확하게 설명하자면)
‘은혜/선물’에는 여러가지 다른 특성/측면들이 있는데, 각각의 측면이 강조하는 모습들쯤이라고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것은

  1. Superabundance (초충만성)
    은혜는 대단한 것. 엄청난 선물
  2. Singularity (단일성)
    선물을 주는 사람이 순전한 선의를 가지고 주는 선물. (일종의 unversality를 함의할수도)
  3. Priority (우선성)
    선물을 받는 사람이 무엇을 하기 전에 선물을 주는 사람이 먼저 주는 것.
  4. Incongruity (비상응성)
    선물을 받는 사람이 그것을 받을 자격이 없는데 주는 것
  5. Efficacy (효과성)
    선물이 목표한 바를 이루는 것. 선물을 줌으로써 받는 사람에게서 그 의도한 효과/변화/결과가 나타나는 것
  6. Non-circularity (비순환성)
    선물을 주고 그 댓가를 전혀 바라지 않는 것.

저자는 이 여섯가지의 perfection을 바탕으로 역사적으로 어거스틴, 루터, 캘빈, 칼 바르트, E P 샌더스 (New perspective) 등의 관점들이 각각 어떻게 다르게 은혜를 이해했는지를 설명한다.

여기서 특별히 흥미로운 것은
소위 Old Perspective와 New Perspective가 모두 다 Priority와 Incongruity를 강조하는데,
New Perspective에서는 Ethinc Incongruity를 강조하고, Old Perspective에서는 Moral Incongruity를 강조한다.

Paul and the Gift (2)

저자는 이 책에서 ‘Grace’ / 은혜라는 단어를 새로운 시각으로 다시 연구해서 바라보았다.
실제로 바울 당시에 은혜라는 단어가 어떻게 사용되었는지를 여러가지 그 당시 문헌등을 사용해서 연구해보았다.

실제로 저자는 ‘선물’이라는 개념이 어떻게 그 당시에 이해되었는가를 찾아보면서 은혜의 개념을 정리했다.
우리는 흔히 선물이라고하면 특별히 댓가 없이 주는 것으로 이해한다.

그러나 바울 당시에 그리고 고대시대에 선물은 선물을 주고 받는 두 당사자가 관계를 맺는 다는 것을 의미했다고 한다.
그러니 선물을 줄때는 아무에게나 주는 것도 아니고, 선물을 받는 것도 그냥 받고 감사합니다 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그로부터 관계가 형성되기 때문에 쉽게 선물받고 ‘생까는’ 것이 일반적이지 않은 사회였다. 특히 저자는 바울 당시의 그래코-로만 사회에서 여러가지 예를 들면서 선물이 ‘관계’를 형성하였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벌써 여기까지만 들어도, 음… 은혜가 그러니까 일종의 댓가를 요구하는 거라고?? 하는 생각이 확~ 든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소위 값싼 은혜 cheap grace를 아주 학문적으로 자근자근 밟아버린다고 할 수도 있겠다.

Paul and the Gift (1)

요즘 ‘Paul and the Gift’라는 John Barclay 책을 공부하고 있다.
음… 정말 ‘공부하고’ 있다는 말이 딱 맞다.
빡쎈 공부다. ㅠㅠ

이게 대중적으로 쓰여진 책이 아니고, 그야말로 학술서적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완전 빡빡하게 이해하기 어렵고, 게다가 양도 많아서…

이 책에 대한 평가는 정말 화려하다. 20세기 이후 성서신학 분야 최고의 책이라는 평가도 있고, 이 책으로 New Perspective가 끝났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다. 실제로 SBL (Society of Biblical Literature / 성서학회)에서 John Barclay와 N T Wright이 공개적으로 토론이 붙었던 적도 있었다고 한다. (참석했던 사람들에 따르면 토론은 Baclay가 사실상 이긴 분위기 였다고 ㅋㅋ)

이제 대충… 아주 대충… Baclay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 살짝 이해가 될 듯 하다.
살짝… 신박하다! ㅎㅎ

좀 새로운 개념을 접했으니 당분간 Barclay가 이야기하는 개념을 염두에두고 성경을 읽게되지 않을까 싶다. ^^

현재 계획으로는,
연말까지 Barclay가 이야기하는 갈라디아서를 이해하는데까지 이해해보려고 한다.
그리고 혹시 내가 어느정도 이해했다고 판단이 되면, 내년 봄에는 갈라디아서 성경공부를 한번 해보면 어떨까 싶다.
그러면서 아마 자연스럽게 이곳 블로그에서도 내가 공부한 것들도 조금씩 적게 되지 않을까.

참고로,
아주 아주 쉽게 설명한 한국어 강의
아주 아주 쉽게 설명한 영어 책 요약 <– 참고로 이 사람의 youtube channel은 구독추천!

다니엘서

다니엘서 성경공부를 9월 초부터 시작했다.
금요일 저녁 한 그룹, 토요일 저녁 한 그룹을 했는데,
토요일 저녁 그룹이 조금 더 진도가 빨라서 지난주 토요일에 다니엘서를 마쳤다.

다니엘서 만큼 “세상속의 그리스도인”에 대하여 직설적으로(?) 이야기하는 성경본문은 거의 없는 것 같다.
압도적 제국 속에서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살기.
하나님이 보이지 않는 땅에서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살기.
세속 사회 속에서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살기.

다니엘서 1~6장에 나오는 다니엘의 영웅적 이야기들을 하게 만들었던 근원 가운데 하나는,
다니엘서 7~12장에 나오는 그 환상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다니엘은 자신이 box 안에 가둘 수 없는 거대한 하나님 나라의 비전을 보았고,
그래서 다니엘은 제국이 box안에 가둘 수 없는 사람이 되었다는 것이다.

나는 거의 지난 10년동안 다니엘서를 많이 사랑하면서 살아왔다.
읽고 읽고 또 읽어도 감탄이 나올만한 책이다.

이번에도 다니엘서를 공부하면서 진한 깨달음과 감동이 있다.

당분간 대림절(Advent) 묵상

당분간 블로그를 덜 열심히 update 할 예정입니다.

이번주부터 대림절 (Advent)가 시작되었습니다.
Advent는 성탄 4주 전부터 성탄을 기대하며 준비하는 기간입니다.

교회에서 대림절 묵상을 매일 짧은 성경구절을 가지고 하기로 했는데,
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보려고 합니다.

적극적으로 하기 위해서,
매일 3~5분정도의 짧은 clip을 녹화해서 올리고 있습니다.
대림절 기간동안 그 묵상에 조금 더 시간을 들여보려고 합니다.

(아, 물론 지금 하고 있는 다니엘서 성경공부도 한 class는 9장, 다른 class를 11장을 나가고 있으니 그것도 조금 더 열심히 해서 잘 마무리 해야 하겠고요.

하나님의 신실하심

소위 New Perspective가 가지는 큰 장점 중 하나는,
하나님의 신실하심, 특히 언약적 신실하심에 대한 강조가 잘 이루어진다는 점이다.

결국 하나님께서는 그 신실하심으로, 약속을 지키시는 분이시고,
예수님께서 이땅에 오신 것은 그 신실하심이 제대로 드러난 사건인 것이다.

하나님은 신뢰할만한 분이다.
그분은 약속을 지키시는 분이다.

결국 예수님을 보았던 시므온의 기도가 그런 것이었겠다.

아, 그래…
하나님은 이렇게 신실하게 그분의 약속을 지키고야 마시는 거구나.

성탄의 메시지 가운데 하나는,
하나님의 신실하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