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적 성전, 외면적 성전

오늘 성경공부 중에서 내면적 (보이지 않는) 성전과 외면적 (보이는) 성전의 비교가 계속 제 마음에 맴돌고 있습니다. 지금은 자정이 조금 지난 시간인데도요. 요즈음은 자꾸만,왜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그 많은 오해를 불러 일으키실 수 있는… ‘외형적 성전’, ‘율법’ 등등을 주셨을까.그 수많은 종교적 … Continue reading

성전미문의 거지

오늘 QT 본문은 사도행전 3장 전반부. 성전 미문에 앉은뱅이 거지를 베드로와 요한이 ‘금과 은은 내게 없으나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하는 이야기. 그런데, 정말 graduate student 로서의 내가 성전 미문의 거지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 Continue reading

나는 흑인들이 싫다!?

흑인들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 나는 흑인들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엉덩이 아래쪽에 이상하게 걸치는 헐렁한 바지에 모자를 푹 눌러쓴 모습도 싫고, 도대체 알아듣기 힘든 억양으로 하는 영어도 듣기 싫다. 한 무리의 흑인들이 번쩍번쩍 광을 낸 차에 우루루 타서, 쿵쿵 하는 베이스 … Continue reading

싼타마스!? 그리스마스?!

지난 주말, 결혼한지 4년만에 처음으로 집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갖게 되었다. 그동안 살고 있는 집이 워낙 좁아 트리를 놓을 자리도 없었고, 그리 비싼 것은 아니지만 트리를 장만할 경제적 여유도 없었을 뿐 아니라 결혼을 한지 1년만에 낳은 – 이제 세돌이 막 된 – 딸 …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