촉촉한 사람이 되기

나의 new year’s resolution은,
“촉촉한 사람이 되기” 이다.

나를 아는 어떤 사람에게,
권오승 이라는 사람을 기술하라고 하면 어떤 모습으로 그릴까?

적어도,
따뜻하다, 포근하다, 내 약점을 쉽게 털어 놓아도 될 것 같다… 등등의 표현은 거의 나오지 않을 것 같다.

왜 그럴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내가 지나치게 분석적이거나 비판적인 이유가 한몫하지 않나 싶다.
(그렇지만 대단히 논리적이라기 보다는 직관적일 때가 많은데…)

또한,
나 자신과 다른이들에게 여유를 주고 기다리는 사람이라기 보다는 채찍질하는 사람이기 때문일 것이다.

관계나 감정에 의해 움직이는 사람이라기 보다는, 가치와 목표에의해 drive 되는 사람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스도를 닮은 사람의 모습이 과연 지금 내 모습과 같이 그렇게 dry 한것일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내 삶에 그리스도인으로서 소유하고 누려야할 풍성함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이 아닐까 싶다.

2010년은,
여러가지로 내가 ‘촉촉한’ 삶을 살기에 어려운 여건들에 둘러 싸이게 될 것 같다.
회사일도 그렇고, KOSTA 관련된 일도, 섬기고 있는 성경공부도, 기타 여러가지 인간 관계들도…

그렇기에 더더욱 촉촉한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내가 많이 치우쳐지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다.

일년뒤 내 모습이 지금보다 많이 ‘촉촉해져’ 있게 될까?

7 thoughts on “촉촉한 사람이 되기

  1. 최근 제가 몇년 사이에 본 새해의 각오들 중에서도 꽤 괜찮은데요? ^^

    갑자기 촉촉한 파운드 케잌이 먹고 싶어 지네요.. ^^

    꼭 이루시기를..

  2. 20 년 전 한국에서 하던, J 모사 베이비 로션 광고모델들 같으시네요. 🙂 요즘도 그 광고 하는지…

  3. 새해 들어서 정말 촉촉해 지셨네요. 서로 알고 지낸지 이제 어언 10년에 가까운데 이런 유머는 거의 처음 들어 봅니다. ㅋㅋㅋㅋ

  4. 그러나 부디 세월과 연륜을 근거/핑계 삼아서 무뎌지는 사람들의 대열에 합류하지는 마시랍… 무뎌짐은 무너짐의 지름길인 듯 해서.

    • 그래 그래야지.
      작년 말엔가…
      몇몇 간사님들에게 이메일 쓰면서…

      우린 나이들어서 망가지지 맙시다.
      만일 우리중 누구 하나든 망가지면 물고 늘어지며 꼭 말립시다. 그렇게 가면 안된다고..

      뭐 이런 식으로 쓴적이 있다.
      결국은 건강한 community에 큰 소망을 걸어봐야겠지.

      그런데 생각해 보니 그 이메일을 받은 사람중에 너도 있었던 것 같기도 하고…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