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TA/USA-2010 conference를 마치고 (6)

기도

이번 집회기간 중에는,
기도 디렉터라는… 어울리지 않는 job assignment를 받아 섬겼다.
내가 기도의 깊이가 깊은 사람이 아닌데… 어찌 기도를 ‘담당하는’ 사람이 될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이번에 기도를 더 할 수 있었던… 그리고 기도하는 사람들을 더 만날 수 있었던 것은 내게 말로 다 할 수 없는 blessing 이었다.

기도하면서,
내가 얼마나 기도의 깊이가 얕은 사람인지 다시 한번 볼 수 있었다.
그러나 또한… 나 같은 사람의 기도도 얼마나 풍성해질 수 있는지 하는 가능성도 보았다.

함께 했던 기도헌신자 그룹이 정말 무척 멋진 형제 자매들이었다.
늘 집회기간 마다 내 마음 속에 있었던 빨간조끼 간사님들의 자리중 많은 부분을 이번에는 이 학생 헌신자 그룹이 차지했다.  괜히 양쪽 다 에게 미안한 느낌… (외도를 한 느낌이 이런 것일까… 싶었다. ㅋㅋ)

또, 함께 기도할 수 있었던 K모 간사님으로부터,
“매 순간 순종하며 기도하기”의 진수를 보며 배울 수 있었다.
나 같이 교만한 사람이 흉내내기 참 어려운…

기도에의 소망과 열망이 더 커졌다.
집회 시작 두어주 전부터 하나님께서 기도를 엄청 시키시더니만…
기도에 대해 무지한 내게 이런 가르침을 주시려고 그렇게 하나님께서 애쓰신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

기도를 가르쳐 주십시오 라고 했던 예수님의 제자들의 요청은, 바로 내가 주님께 드리고 싶은 요청이다.

2 thoughts on “KOSTA/USA-2010 conference를 마치고 (6)

  1. Oh, my… 이렇게 쓰인 외도라는 단어만 봐도 가슴이 철렁하는 마누라. 위와 같은 외도는 해도 괜챦은데… 다른 외도하면 국물도 없는거 알죳?!!!!! 외도가 아니라, 기도 열심히 하는 남편이 있음을 감사해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