쌤통이다 Yankees

최근,

Red Sox가 Adrian Gonzalez 와 Carl Crawford 두 사람을 모두 데려오는데 성공했다.
두사람 모두, potentially Hall of Fame 선수들인데…
자그마치 300 million dollar (3억불 = 3천 5백억원) 정도의 돈을 일주일만에 쓴 셈이다. -.-; (계산이 맞나?)
Boston을 떠난지 이제 5년이 넘었는데도 아직 Red Sox fan으로 남아 있는 나는,
하루에도 몇번씩 Red Sox가 어떤 선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지 하는 ‘소문(rumor)’들이 돌아다니는 사이트등을 방문하곤 한다.
이번 겨울에 특히나 더 통쾌한것은,
늘 돈으로 Red Sox를 눌러왔던 Yankees가 완전히 물을 먹은 것이다.
Cliff Lee를 데려오려고 작정을 하고 엄청난 돈을 제시하면서 유인했는데,
Cliff Lee가 훨씬 더 작은 돈을 받고 Philles로 간 것이다.
Yankees는 완전히 초 당황 상태일 것이다.
이번 off-season 반드시 영입해야 하는 선수로 생각했던 Cliff Lee를 놓쳤을 뿐 아니라,
만일 Cliff Lee를 데려오지 못했을때 plan B로 여길 수 있었던 Carl Crawford도 Red Sox가 먼저 찜을 해버렸기 때문이다. 
늘…
‘저 팀에서 얼마준다고? 우리는 그거보다 10 million dollar 더 줄께’ 뭐 그런 식으로 선수를 데려왔던 Yankees가 물을 먹는 것을 보는것은 정말 통쾌한 일이다.
그런데…
한가지 좀 찜찜하게 걸리는건,
내가 응원하고 좋아하는 Red Sox가… Yankees와 같이 되어버린다는 것이다.
The Evil Empire라고 Yankees를 불렀었는데… 
물론 Red Sox는 Yankees만큼 돈이 많은 팀도 아니고,
또 Yankees와 같은 방식으로 무조건 돈 많이 주고 선수를 데려오는 것과는 다른 스타일로 팀을 운영하고 있기는 하다.
그렇지만…
Yankees를 이기려면 Yankees가 되어라…는 식이 되어버리는 것 같아 보이는건… 정말 찜찜하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