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과 어머니

우리 아버지쪽 가계는 매우 전통적이다.
소위 ‘낙대’를 한적이 없다는 것을 큰 자랑거리로 여기고…
(낙대를 한적이 없다는 말은, 선조로부터 서자가 한번도 끼지 않았다는 뜻인데, 그런 가계가 사실 그리 흔하지 않다고 한다.)
전통적 가치를 지키는 것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남인 계열의 제사상 차리기와 서인 계열의 제사상 차리기의 차이를 논하는 것을 듣기도 했고…
내 어릴적 자장가는 소학이었다는 전설(?)을 전해 듣는다.

그런 집안에 우리 어머니께서 시집오셨다. 혈혈단신 그리스도인으로.

소위 4대봉사 (4대조까지 제사를 지내는 것을 말함)를 하는 집안에서…
그리스도인 며느리로서 제사때마다 명절때마다 제사상 차례상을 차리는 것이 얼마나 힘드셨을까.
물론 육체적으로도 힘드셨겠지만, 정신적으로 당하셨을 어려움은 내가 다 상상하기 어렵다.

게다가 우리 아버지께서 봉사손(제사를 지내야하는 맏아들, 그 맏아들인 나도 사실은 봉사손이다.-.-;)이시므로 어머니의 부담은 더 심하셨다. 그렇게 40년 넘게 결혼생활을 해오시면서, 집안 어른들로부터는 그리스도인이기 때문에 모멸과 수모를 당하시기도 하셨고…

아직도 우리 집에는 명절이면 수십명의 가족(extended family)가 다녀간다.
특히 우리 아버지께서 꽤 넓은 범위의 extended family 중 최고 어른이시기 때문에…

내 어머니도 이제 “칠순 노인” 이신데…
그 많은 손님을 치루어 내시며, 그리고 그 차례상, 제사상을 아직도 차리시면서…
그렇게 고생을 하신다. 아들 둘이 모두 해외에 있기 때문에…  여전히 그 모든 부담이 다 어머니의 몫이다.

한번 명절이 지나고 나면, 손발이 모두 퉁퉁 부어 며칠씩 고생을 하시고,
그야말로 거의 일주일 정도는 몸져 누우시는 일을 매년 반복하신다.

그렇게 하시면서 어머니의 일관된 말씀은 이것이다.
“이 제사를 내 대(代)에서 끝내겠다. 너희 대까지 넘기지 않겠다”

명절때면 그렇게 “영적싸움”을 하고 계시는 우리 어머니를 생각하며…
그저 그 어머니의 희생을 멀리서 누리고만 있는 내 모습이 매년 한없이 원망스럽기까지 하다.

이제 그 어머니의 그 희생과 눈물과 기도로, 삼남매는 모두 그 어머니의 신앙을 물려받아 헌신된 그리스도인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내가 만일….
perseverance 라는 단어의 뜻을 조금이라도 이해했다면, 그것은 바로 어머니의 그런 모습을 통해서였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만일….
감히 내가 믿는 신앙의 그 어떤 열매를 내 삶에서 맺었다면…
내 어머니께서 후에 천국에서 받으실 칭찬의 몫이 적어도 그중 절반은 된다고 할 것이다.

내가 만일….
내 다음 세대에게도 물려줄 수 있는 신앙의 생명을 갖게 되었다면…
이번 설에도 하나님 사랑과 자녀 사랑이라는 마음으로 그 부담을 온 몸으로 짊어지고 계신 어머니의 모범 때문일 것이다.

올해 설에도…
힘드실 어머니를 생각하며….
40이 훌쩍 넘어서도 여전히 철없는 큰아들은…
마음이 무너진다.

8 thoughts on “명절과 어머니

  1. 올해 설에도 저희 부모님은 억지로 어딘가 외국에서 이 설을 보내십니다.
    역시나 내 대에서 이 제사를 끝내시겠다는 엄마의 각오로
    며느리를 들이시고는 손목 수술을 시작으로 제사를 안지내고 계셔서 명절에는 한국에 계실 수가 없다고 하십니다.
    여든의 할머니는 곧 예순이 되실 엄마를 보시지 않습니다.
    저희도 외할머니로부터 신앙이 시작되었는데 엄마는 3대만 신앙을 지키면 대대로 지켜주시리라 믿고 계시죠.

    • 그 믿음이 변질되지 않고,
      혹은 단순히 계승되는데 그치지 않고,
      더 성숙해야 할텐데…
      그런 부담이 전 늘 있습니다.
      규원/현수 부부는 참 잘 하고 있는 것 같아요.

  2.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비 기독교인이였던 저로써…
    제사를 드리지 않는 사람을 핍박했던 사람이니까요…
    어머님 위해서 같이 기도 드리겠습니다.
    명절때면 영적 전쟁을 벌이시는 다른 분들을 위해서도 기도 드려야겠습니다….
    이글 퍼가도 될까요?

    • 기도 감사합니다.
      그리고, 뭐 이게 대단한 글이라고 퍼간다고 그러세요. ^^
      원래 제 블로그의 모든 글은, 저작자 표시 하고, 상업적 사용 안하고, 내용 변경 안하면 맘대로 다른 이들이 사용할 수 있긴 합니다만… 이런 글은 좀 쑥스럽긴 하네요. ^^

    • 아…
      아직도 한국에는 어머님처럼 힘들게 영적 전쟁을 벌이시는 우리의 어머님들이 많이 계시잖아요…
      명절때는 항상 즐겁게만 보냈었는데, 그분들의 외로운 싸움을 무관심하게 지냈던 제가 반성이 되서요.
      제가 핍박을 했었으면서 그분들을 잊고 있었네요.
      다른 분들도 보시고 어머님과 우리의 어머님들을 위해서 기도를 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3. 여러모로 어머니 세대에 진 빚이 많은거같아요. 제사 뿐만이 아니라 어머니 맘에 피멍들게 한 시집살이에 거의 매일 시달리신 어머니는 신앙을 지키시면서, 딸에게는 그런 서러움을 겪게 하지 않으시려고 모든것을 바쳐서 공부시키셨고, 시어머니께선 며느리없이 명절을 감당해 내시고 계시니 말여요. 그런데 왜 문득 마르틴 루터 킹 쥬니어의 “I have a dream! My four little children will one day live in a nation…” 연설문이 생각나는지 모르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