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uld I….?

Fuller Seminary에서,
Stanley Hauerwas가 자신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눈 강연의 비디오를 볼 기회가 있었다.
미주뉴스앤조이에 나온 기사를 보고 인터넷을 뒤져 찾은 것이었다.
(그의 책, Hannah’s child의 내용을 이야기한 것)

몹시 피곤한데도, 자정이 넘도록 그 강연의 상당 부분을 앉아서 들었다.

매우 심한 정신분열증을 가진 아내와 살아야 했던 고통스러운 자신의 삶에 대한 이야기였다.

그는,
그 고통스러운 과정을 통해 자신이 ‘크리스천이 되었다’고 고백했다.

America’s Best Theologian이라는 title은,
그러한 고통속에서 잉태된 것이었을지도 모르겠다.

고통을 통해서만 얻어질 수 있는 보배가 삶에는 분명 있는 듯 하다.
만일, Hauerwas가 처음 결혼생활을 시작할때, 하나님께서 이 고통스러운 과정을 통해서만 진리의 파편을 깨달을 수 있는 것이라며 그 고통을 미리 알려주었다면 그는 그 고통의 길을 택했을까?

만일, 하나님께서 내게,
어떤 고통의 길을 통해서만 당신의 선하심을 보여주겠다고 하신다면,
나는 그런 고통의 길을 선택하게 될까?

아마도 아닐 것이다.

그런 속에서 일하시는, 그런 사람들 안에서 일하시는,
하나님의 경륜이 그저 놀랍기만하다.

When Christianity is assumed to be an “answer” that makes the world intelligible, it reflects an accommodated church committed to assuring Christians that the way things are is the way things have to be. Such answers cannot help but turn Christianity into an explanation. For me, learning to be a Christian has meant learning to live without answers. Indeed, to learn to live in this way is what makes being a Christian so wonderful. Faith is but a name for learning how to go on without knowing the answers. That is to put the matter too simply, but at least such a claim might suggest why I find that being a Christian, makes life so damned interesting.
– Stanley Hauerwas

4 thoughts on “Would I….?

  1. 고통을 통해 선하심을 알려주기 위해 자기 안믿는 일본사람들한테 가혹한 지진으로 맛뵈기를 해줬나봅니다. 참 취향 특이하신 분이시죠. 그저 놀랍기만 합니다.

  2. 오늘 아침 조용기 목사의 기분 더러운 인터뷰 글을 보고 분개하다가 우연히 들리게 되었습니다. 선함을 알려주기 위해 고통이라는 수단을 쓰기도 한다는 그런 논리 자체가 참으로 거북합니다. 게다가 고통의 의미를 파악할 시간조차 안주고 일시에 수천명이 죽어 나자빠지는 모습을 보자면 더더욱…비신자가 외람되게 끼어들어 죄송합니다.

    • 비신자가 끼어들어 죄송하다니요.
      기독교 신자가, 하나님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과 대화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기독교 복음이 이야기하는 기독교인의 자세와 매우 다른 것이지요.

      조용기 목사님의 언급에 대해서는, 제가 감히 기독교인을 대표할 자격은 없지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성경이 이야기하는 것과 매우 동떨어진 이야기를 그분이 하셨다고 저는 믿습니다.

      Problem of Evil/Problem of Pain 이라는 주제는, 신의 존재를 믿는 사람이든, 신의 존재를 믿지 않는 사람이든, 한마디로 이야기할 수 있는 쉬운 답(easy answer)가 없는 것입니다.

      혹시,
      고통의 문제에 대한 기독교적 입장에 대해 관심이 있으시다면
      C.S.Lewis 가 지은 problem of pain (고통의 문제라고 번역이 되었던가요) 과,
      역시 C.S.Lewis의 “Mere Christianity” (순전한 기독교라고 번역했던 것 같은데) 를 읽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아 그리고 최근에는
      N.T.Wright 이라는 분이 쓴 ‘기독교 여행'(Simply Christian)이라는 책에서도 그 문제를 좀 다루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다만… 한가지 짧게 더하자면요,
      고통의 문제는,
      그것을 그 문제를 ‘당사자’의 입장에서 보는 것과,
      ‘관찰자’의 입장에서 보는 것이 매우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고통의 문제를 ‘관찰자’의 입장에서 보면서 easy judgment 남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성경에서 반복해서 경계하고 있는 자세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일본에서 일어난 일을,
      ‘관찰자’의 입장에서만 보려고 하는 일부 기독교인의 자세나, 또 그것을 역시 마찬가지로 ‘관찰자’의 입장에서만 보려고 하는 비기독교인의 자세가 그 근원에서는 그리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가까이 계신 분이라면,
      차한잔 하면서 깊이 대화해보고 싶기도 합니다만…

      어쨌든,
      조용기 목사님의 언급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합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