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오랜만에 학회때문에 보스턴에 간 마누라가, 사진을 찍어서 보내왔다.

그리움… 그런게 많이 담겨 있다.

우리가 데이트하던 시절, 내가 살던 집이라고 마누라가 찍어 보낸 사진. 대충 모양이 비슷하긴 하지만 사실은 엉뚱한 집을 찍어 보냈다. ^^ 

보스턴에서는… 100년 넘은 낡은 집에서 살곤 했다.

거실 바닥이 기울어져 있고, 비가오면 지붕이 새기도 했고, 창문은 빡빡해서 한번 열고 닫으려면 연장을 써야하고, 걸어다닐때마다 삐걱 소리가 나는 그런 집이 우리의 신혼집이었는데… ㅎㅎ

이 사진은, 내 옛날 실험실로 향하는 계단/문을 찍은 것.

지금은 내 지도교수가 은퇴해서 아마 다른 교수의 실험실이 되었을 것이다.

화공과 건물에 내 office가 있었고, 내 아내는 화공과 학부를 나와서… 66동은 우리 둘의 추억이 모두 함께 있는 곳이다. 바로 옆쪽 비상 계단 지하는, 내가 혼자서 기도하고 싶을때 몰래 잠적하던 장소였는데… 아… 거기서 참 많이 가슴을 치며 울며 기도했었다.

우리는 food truck에서 밥을 사먹는걸 참 좋아했다. 3불이면 이면 든든한 점심을 먹을 수 있었으므로. 학교식당도 너무 비싸서 이런것을 참 즐겨 먹었다. 

베트남 아줌마가 파는 국적 불명의 닭고기 요리에, 매운 마늘 소스를 잔뜩 쳐서 먹었는데…  Spicy Thai Chicken, General Gao’s Chicken, Thai Peanut Chicken, Teriyaki Chicken…

우리가 늘 사먹던 그 food truck은 찾을 수 없었고, 대신 비슷한 것을 찾았다고 반가워 하면서 이 사진을 보내왔다.

Hayden Science Library에 가면, 졸업생들의 졸업논문들을 다 찾을 수 있다. 마누라가 거기서 내 thesis를 찾아본 모양이다. 그러면서 써서 보낸 말. “가짜 박사 아니네?”

나와 내 아내의 주된 데이트 장소는 주로 ‘컴퓨터실’ 이었다. -.-;

Athena cluster 라고 불리우는 MIT의 컴퓨터실은 campus 곳곳에 퍼져 있는데… 나란히 terminal을 차지하고 앉아서 computer를 쓰는걸 나름대로 낭만이라고 생각했었다.

우리는 진짜 nerd couple이었는데… 사실… 지금도 크게 달라진 것 같지 않다. ㅎㅎ (이 사진은 그냥 internet에서 찾은 것)

5 thoughts on “추억?

  1. 논문제목 중에서 제가 아는 단어는 Surface, Modeling, 하고 of 정도네요. -.-;
    (옛날 GRE 공부할 때 본 것 같은 단어가 있기도 한데 도데체 기억이..–; )

    얼핏보니 마지막 단어는 제가 아는 단어같은데…
    플라즈마… 테레비 만드는 재료 아닌가?ㅋㅋㅋ
    (박사논문 쓸때부터 TV 만들고 이런거 하셨나봐요.ㅋㅋㅋ)

    • 교육학 논문을 제가 보면 더 심하지 않을까요? ㅋㅋ
      완전 까막눈이겠죠? ㅎㅎ

      네… 사실 저는 플라즈마 전문가라고 할 수 있습니다.
      플라즈마는, 일부 혹은 전체가 이온화(ionize)된 기체라고 풀어서 이야기할 수 있는데요, 가령 태양도 플라즈마로 되어 있고요… 핵융합 같은 것도 플라즈마를 쓰고… 제가 하는건 플라즈마중에서 아주 약한 놈들입니다. ^^
      TV에 쓰는 플라즈마도… 아주 작은 크기의 플라즈마를 만들어서 거기에서 빛은 내도록 하는 거죠. 뭐 대단한건 아닙니다. 사실 형광등 내부도 플라즈마거든요. ㅎㅎ

  2. 간사님, 이런 말씀 드리기 죄송한데요…추억이 정말 공대스러워요. ^^; 처음 낡은집 보고는 wow하면서 기대하고 봤다가 computer실의 추억에서 빵터짐.
    그러대 그런 추억을 공감하는 예전 공순이 1인입니다.

    • 으흐… 뭐 그런 말씀 하시기 전혀 죄송스러워 할 것 없습니다. ㅎㅎ
      추억이라는게 결국 뭐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를 드러내는 거니까요…. 쩝.

      제가 워낙 nerd여서 제 아내가 옆에 있으면 그 사람이 좀 정상적으로 보이지만요…
      사실은 제 아내도 꽤 nerd 거든요. ㅎㅎ
      가만 생각해보면… 저같은 nerd랑 장단 맞춰주고 하려면 그렇게 좀 nerd여야만 가능하겠다 싶기도 하더라구요.
      그렇게 만났으니 뭐 추억이라는게 다 그렇죠. ㅋㅋ
      그런데 케이뒤가 한때는 공학도였군요! 그런 몰랐네요~

  3. 이거 다시 보다 보니까요…지난주, 안모 간사님과 최모 간사님과 칼촌에서 대화 하다가요…Big Bang Theory 라는 드라마 꼭 보시래요…형수님과 같이요…그러자 안모 간사님께서 민우도…세식구가 같이 Big Bang Theory라는 드라마 보셔야 한데요…저는 그 드라마에 대해서 잘 몰라서 뭐라 말씀을 드릴 수 없는데요…안모 간사님 만나시면, 세분이서 꼭 같이 보시라고 안모 간사님도 말씀해 주실거에요….ㅎㅎ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