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연극 동아리 실패담

1.

대학때, 나는 연극을 꽤 열심히 했었다.

시간만 나면, 대학로를 다니면서 연극 대본을 구하러 다니기도 했고,

극단에 찾아가서 한수 가르쳐 달라고 해서, 연극 배우가 직접 학교에 와서 연기 지도를 해주기도 하였다.

그야말로, 기본기에 충실하게 연극을 배웠다.

발성법, 무대 동작, 소품 만드는 법 등등…

2.

나는 학교가 신생 학교여서, 전통이라는게 없었다.

동아리도 뭐 그냥 몇사람이 모여서, 우리 동아리 만들자 하면 만들게 되는 거였다.

그러다보니 학교에서 같은 활동을 하는 여러개의 동아리가 생기기도 하였다.

연극도 두개의 동아리가 생겼다.

우리가 속한 A 동아리는, a 과학고 출신이 주동이 되어 만들어졌고,

우리 라이벌 B 동아리는, b 과학고 출신이 주동이 되어 만들어졌다.

이 두 동아리는 분위기가 꽤 달랐다.

우리 A 동아리는, 연극 자체에 집중했다. 소위 본질에 집중한 거다. ^^

연극에 대해 토론도 하고, 연극을 차근차근 열심히 배웠다.

옆 B 동아리는, 함께 몰려다니며 엄청 술을 마셨다. ^^

그러다보니 솔직히 그쪽에서 올리는 연극은… 살짝 기본기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많이 가졌다.

우리는 그게 늘 자랑스러웠다. 우리는 본질에 충실한, 연극을 더 잘하는 그룹이라고.

3.

우리 A 동아리는 그런데, 계속 a 과학고 출신들이 들어왔다.

거의 a 과학고 동문회 분위기의…

그러다보니, a 과학고에서만 통하던 농담 그런것도 많이 하고… 

점점 a 과학고 출신 아닌 사람들은 들어오기가 좀 힘든 모임이 되어갔다.

B 동아리는, 그러나,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뭐 술마시고 노는게 큰 일이었으니.. 당연히 오디션 같은거 보더라도 문턱도 낮았고, (우리는 오디션 진짜 깐깐하게 했었는데… ㅎㅎ)

2년 정도가 지나자 b 과학고 색깔은 거의 없어졌다.

4.

내가 학교에서 졸업한지 벌써 20년이 훨씬 더 지났는데…

지금 찾아봤더니, A 동아리는 아마 버얼써 없어진 듯 하고, B 동아리는 아직도 잘 하고 있는 것 같았다.

우리는 본질에 충실했고, 나름대로 그것이 자랑스러웠으나…

쪼그라들어 소멸했고,

저쪽은 기초도 부족했고, 우리는 그것을 우습게 여겼는데…

20년 넘게 계속되고 있다.

….

(기독)운동, 교회, 회사, 가치, 사람 등등을 생각하며…

나는 내 실패담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