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 안경

나는 참 체력이 좋았다.

불과 2-3년 전만 하더라도,

한주에 30마일씩 뛰었고, (하루에 6마일씩, 일주일에 다섯번 정도)

늘 에너지가 넘쳤다.

하루에 다섯시간 조금 더 자는 수준으로 살면서도 전혀 피곤한줄 물랐다.

지금 우리 동네 와 있는 내 고등학교-대학-대학원 동창은,

대학때 나를 기억하기로…

그냥 가만히 걸어가는 길도 그냥 걸어가지 않고, 혼자서 뛰기도 하고, 괜히 계단을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에너지를 발산하면서 다녔다고 한다. -.-;

그런데,

요즘은 정말 그렇지 못하다.

뭐 워낙 시간이 부족하기도 하지만, 한주에 10-15마일 뛰면 잘 뛰는 거고,

잠도 6-7시간은 자 주어야 하루를 버틴다.

(나이가 들면 잠을 덜 자게 되는거 아니던가… -.-;)

하루 이틀 무리하면 그 여파도 오래가고,

이제 잠을 줄여서 뭘 한다거나, 몸을 혹사해서 일이 되게하는 것은 잘 안먹히는 것 같다.

—–

두주 전,

‘노안 안경’을 하나 맞췄다.

예전식으로 하면 Bi-focal 렌즈라고 할 수 있는데…

옛날처럼 아래쪽에 조그만 돗보기가 달려있는 식은 아니다. ^^

렌즈 위쪽은 먼 곳을 볼 수 있고,

아래쪽은 가까운 곳을 볼 수 있도록 된 렌즈이다.

최근 몇달간은, 

안경을 쓰고 책을 읽거나 컴퓨터를 보는 일이 힘들어서,

집에서는 아예 안경을 벗고 지내는 경우가 많았다.

(나는 근시 Diopter가 5가 조금 안되는 수준으로, 아주 눈이 많이 나쁜 편은 아니다. 그냥 안과 검사표에서 0.1이 잘 안보이는 수준…)

그런데,

이 ‘노안 안경’을 쓰니까…

허억… 진짜 좋다!

한 안경을 쓰고 먼곳과 가까운 곳을 다 볼 수 있다.

물론 오랫동안 책을 읽거나 컴퓨터 작업을 할때에는 reading glass를 쓰거나 아예 안경을 벗고 있어야 한다.

그렇지만 웬만한 생활은 한 안경을 쓰고 계속 지낼 수 있으니… 이거 참 짱이다.

—–

나이가 들어가며,

내가 예전과 같이 살 수 없게 됨을 발견해 나가는 일은,

한편 frustrating 한 과정이기도 하다.

그렇지만,

내 육체의 힘을 의지하는 부분을 줄여 나가면서…

(뭐 앞으로 남은 생애 동안 계속 내 육체를 의지하는 portion은 줄어들어가지 않겠는가!)

팔팔하지 않게 사는 훈련을 해나가는 일이 내게 중요한 과제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몸에 젊은 에너지가 넘칠때는 경험하지 못했던 하나님을 경험해나가는 일이 참 풍성하게 남았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나보다 더 연배가 높은 분들이 보기엔,

그저 한참 나이도 어린 것이… 라고 생각할만한 생각이겠지만서두… ㅎ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