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지켜내는 것

예전에 K 운동을 하면서, 받았던 pressure들이 있었다. 

뭐… 솔직히… 많이… 많이… 많이… 있었다. 

대개는 ‘강사’에 대한 것들이었는데,

도무지 ‘우리’가 생각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강사인데 그런 사람을 모셔야한다는 pressure 들이었다.

그 중에는,

지금은 홍대쪽에 계시는 J 모 목사라던가,

서초동에 크게 새 사업체 확장을 하신 O 모 목사 같은 분들도 있었다.

최근 몇년 동안에는,

일본에서 하는 K 집회를 가서 많이 배워라, 거기가 최고다… 뭐 그런 얘기들도 많이 들었었다. 

그런가 하면,

저런 사람은 절대로 안된다며 어떤 강사가 왔으니 나는 K 랑 관계 끊겠다고 협박하는 것도 많이 당해봤다.

“저런 사람은 다시 부르면 안된다”며…  휘튼 식당에서 벌받아가며 혼나기도 했었다.

위와 같이 좀 ‘극단적인’ 예 뿐 아니라,

사실 여러가지 압력은 정말 많았다.

다짜고짜 나 회사에서 일하는데 전화해서 어떤 사람 모셔야 한다고 나를 훈계하고 꾸짖는 분들도 계셨다. ㅎㅎ  

밤이면 한두시간씩 어르신들 전화 받아 ‘혼나 드리고’… 정말 내 cell phone을 부셔버리고 싶은 때도 있었다. -.-;

그뿐 아니다. 소위 ‘대중’의 요구도 무시하기 어려운 적도 있었다. 무조건 무슨 무슨 목사님은 모셔야 한다고 박박 우기는…

(요즘 아마 간사들이 그런거 다 견디어 내느라 많이 힘들 것 같다.)


그러면서 아, 그래… 뭐 그런 분들도, 결국은 나와 생각이 다르긴 하지만 다 복음을 위해 일하는 분들이잖아? 그러니까 좀 타협하면서 그렇게 가야지…

그래서 각종 욕을 들어먹으며 나도 대단히 불편한 분들을 강사로 모신적도 많았다.


한편,

뭐 실명(?)을 거론해서 뭐 좀 그렇지만, 

ㄱㄷㅇ 간사님 같은 경우에는, 이런게 참 더 자연스러우셨다.

어떤 경우에는 그런건 정말 죽어도 안된다고 강경한 입장을 가지고 계셨고,

어떤 경우에는 내가 잘 이해하지 못할 정도로 유연한 입장을 보여주시기도 하셨다.

뭐 ㄱㄷㅇ 간사님을 개인적으로 아는 분은 잘 알지만, 이분은 참 특이한(?) 분이시다. 

정말 놀랄만큼 consistent 한 분이라고나 할까. 어떻게 저렇게 한결같으실 수 있을까… 싶다. 내가 그분을 알아온 것이 이제 15년이 더 되어 가는데…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분이 보여주셨던 강경한 입장, 유연한 입장들은… 그분이 가지고 계셨던 어떤 원칙에 따른 것이었지, 그때 그때 ad hoc으로 반응하셨던 것은 분명히 아니었다.

시간이 지나고 보면, 

어떤 단기적 화평을 위해서 타협했것 보다는,

조금 더 딱딱하고 거칠더라도 원칙을 지켜냈던 것이 더 옳다고 드러나는 일이 더 많은 것 같다.

최근,

일본에서 터진 큰 사건(!)을 접하며,

그리고 그 뉴스에 반응하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보며,

다음주에 열리는 일본의 집회를 생각하며,

그것을 바라보면 여러 사람들의 시선을 보며,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지켜내는 것”에 대한 여러 생각을 하게 된다.

3 thoughts on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지켜내는 것

  1. 저도 소식을 듣고 마음이 아팠습니다. 저는 그렇게 K탄은 아니지만…
    그런데요… ㄱㄷㅇ을 여기 오셔서 뵈시면 어떨까요? ㅋㅋㅋ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