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시하는 사람과 지시 받는 사람

나와 함께 일하는 소위 ‘technician’들이 꽤 있다.

그중에는 나보다 나이가 더 많은 사람도 있고, 이제 막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도 있다.

그런데, 많은 경우 technician들은,

아침 7시에 출근해서, 오후 3시면 퇴근을 한다.

나는 저녁 8시까지 일하곤 하는데 말이다.

Not Fair!?

그렇지만,

가만히 생각해보면… 

나는 그 사람들에게 어떤 일을 하라고 ‘지시’하는 사람이고,

그 사람들은 내가 ‘지시’한 일들을 따르는 사람들이다.

‘지시’하는 사람은, 무슨 일이 되어야 한다는 것에대해 더 큰 그림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호흡대로 일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렇지만 ‘지시’를 받는 사람은, 큰 그림을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일이 ‘떨어지면’ 그냥 갑자기 그 일을 해야하는 것으로 여기게 되기 쉽니다.

지시를 받는 사람이 self-motivated 되어 일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그 사람에게도 큰 그림을 잘 설명해주려는 노력이 참 필요하다.

그렇지만, 그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울때도 있다.

따라서, 지시를 받는 사람은, 지시를 하는 사람보다는 덜 motivate되기 마련이다.

이것이, 지시를 하는 사람이 지시를 받는 사람보다 더 열심히 일을 해야하는 여러가지 이유 가운데 하나이다.

technician들이 3시에 퇴근하고, 내가 8시에 퇴근하는 것은, ‘fair’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