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 Fair

우리 목사님께서 추천해주신, 사순절 묵상 자료를 가지고 매일 말씀 묵상을 하고 있다.
http://ccca.biola.edu/lent/#

삶을 살다보면,
정말 fair 하지 않다고 느끼는 것이 많다. 정말 많다.

fair 하지 않은 것중에 정말 분통이 터지는 것은,
내가 A와의 관계 속에서 내가 unfair한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A가 오히려 나와의 관계 속에서 자신이 unfair한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이다.

허얼… 이건…

그걸 객관적으로 풀어서 과연 누가 더 unfair한 불이익을 받고 있느냐 하는 것을 따지는 것이, 때로는 가능한 일일 수도 있겠으나, (그리고 가능하면 그런 시도를 하는 것이 의미가 있는 것일 수도 있겠으나)
많은 경우 unfair하냐 fair하냐 하는 실타래를 푸는것 자체가 대단히 어렵거나 불가능할 때도 있다.

죄는,
기본적으로 하나님에 대한 인간의 궁극적 공격이다.

죄를 지은 인간은,
그 하나님에대해 그런 공격을 퍼부으면서, 그런 공격을 했으면서도,
하나님께 대해 fair하지 않다고 항변하곤 한다.

그런 꼬여있는 관계 속에서, 예수님께서는,
그래… 너희가 그렇게 생각한다면… 내가 그 unfair한 것을 모두 다 담당해주마.
하시며 묵묵히 십자가를 지신다. 정말 도살장에 끌려가는 어린양 같이, 그것을 저항없이 받아내신다.

어제 말씀은,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하는 누가복음 본문이였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하고 있는 그 상황 속에서,
고통을 받으시고 모욕을 받으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보면서,
인류 역사상 모든 unfairness를 홀로 몸으로 다 담당하시는 메시아를 보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fairness의 논란 자체를 그렇게 종식시켜 버리신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죄를 위해 자신의 독생자를 십자가에 처형시켰는데… 그 앞에서 fairness를 논하는 것 자체가 무의미해져버리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그리스도인은,
fairness 논쟁 자체를 negate시키는 복음을 믿는 그리스도인은,
자신에게 닥친 unfairness를 받아낼 근원적 힘을 갖게 된다.

인간 관계 속에서,
사회 생활 속에서,
내게 닥친 unfairness를, 십자가에 달리신 메시아를 보며 담아내어보려 해본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