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나는 가을을 꽤 많이 탔었다.
대학때 가을을 타면 연극이 많이 보고 싶어 졌었다.
그래서 친구들과 주말에 서울에 올라와 대학로 소극장에 가서 연극을 보기도 했었다.

내가 사는 캘리포니아에는, 별로 찐하게 가을을 느끼기 어렵다.
아, 물론 이맘때쯤 되면 날씨가 그래도 좀 쌀쌀해져서 외투를 입어야 하고, 특히 day light savings time이 끝나고 나면 해가 일찍 져서 밤이 확~ 길어지긴 한다.

그래도 사계절이 뚜렷한 곳 보다는 훨씬 더 가을이 살짝 온다.

옛날처럼 가을을 별로 타지도 않고,
가을을 탈만한 날씨도 아니고,
가을을 탈만한 여유도 없는데…

이번주에는 미국 중부로 출장,
다음주는 미국 남동부로 출장,
그리고 11월 마지막주는 미국 동부로 출장 한번이 잡혀 있어서…
이번 가을엔 어쨌든 ‘여행’을 많이 하게 되긴 하겠다.

출장 중에라도 뭔가 확~ 가을 기분 내는 걸 해보겠다고 살짝 결심을 해 보는데…
출장중에 뭐 그런거 할 시간이 잘 없기도 하고,
막상 뭐 할만한 것도 없고 해서…

대학때 가을타면 많이 들었던 동물원 mp3 file이나 내 전화에 넣어놓고 들어봐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중이다.
(세상에, 그게 뭐 대단하게 시간 드는 일이라고… 그 음악 file 전화로 옮겨놓는 것도 계획만 세우고 있다…. 쩝)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