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직장 고민 (11)

그런데… 조금 더 돈을 벌고 싶다는 생각은 어디에서 올까?

지금 내가 회사에서 받고 있는 돈이 어느정도냐….
내가 정말 어마어마하게 돈을 많이 받고 살고 있다고 할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내가 학생때 생각했던 것 보다는 훨씬 더 많이 벌고 있다.
내가 대학때, 심지어는 내가 박사과정때라도,
지금 내가 받고 있는 정도를 내가 벌게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면 그거 짱인데~ 라고 반응을 했을 것 같다.

그럼에도 내가 정말 돈 여유를 왕창 가지고, 건강하게 저축해가며 살고 있느냐 하면 그건 아니다.

그도 그럴 것이,
얼마전 읽은 어떤 기사에서 보니,
산호세에서 집을 살 수 있는 최소의 수입이 연봉 $216,181 이라고…

워낙 이 동네의 living cost가 높기 때문에,
그래도 다른 예전에 생각했던 것보다는 더 많이 벌고 있지만,
지금의 수입이 풍족하다고 느끼지 않는 것이다.

솔직히 말해서 나는 고급차 타고싶다는 욕심도 없고, 큰 집에서 살고 싶은 생각도 별로 없다.
나도 내 아내도 우리 민우도 다 사치하는 타잎이 아니고,
오히려 해외 여행 많이 다니고 좋은 차 타는 실리콘 밸리의 다른 사람들과 살짝 이질감을 느낄때도 있다.

그렇게 생각하면,
더 누리기 위해서 내가 더 돈을 많이 벌고자 하는것은 그리 크지 않은 것 같고…
결국은 안정감을 위해서 더 돈을 벌고 싶어하는 것 같다.

미래에 대한 불안감,
내가 몇살까지 일을 할 수 있을까…
충분히 돈을 벌어서 우리가 나이 많을때까지 쪼들리지 않고 벌어서 은퇴할 수 있을까…
민우에게는 필요한 모든 것을 다 공급할 수 있을까…

그래서 내 걱정과 마음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적어도 돈에 관한한 나는 greed 보다는 fear가 더 우선하는 것 같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