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장이 힘든이유

나는 유난히 출장 기간에는 더 힘들어 하는 것 같다.
음…. 힘들어 한다고 하기 보다는, 스트레스를 더 많이 받는다고 해야 할까.

시차 때문인가,
뭔가를 짧은 시간에 이루어야하는 부담감 때문일까,
아니면 그냥 일이 많아서 일까…

이번 출장은,
일본과 한국의 여러 도시들을 다녀야 했다.
그러니 일 자체가 많았기 보다는 기차나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아주 많았다.

쿄토에서 아침 6시 반 기차를 타고 쿄토에 가서 미팅을 하고,
바로 기차를 타고 와서 오후에 오사카에 가야하는 일정도 있었다.
식사는 왔다갔다 편의점에서 해결하고.

한국에서도 그랬다.
여러 도시들을 다니면서 미팅들을 쭈루룩~ 하고 다녔다.

그런데,
이게 왔다갔다 하는 게 많아서 그렇지,
이동시간이 많다보니 오히려 일하는 절대 양은 많이 적은 일정이었다. (의도적으로 좀 널럴한 일정을 짜기도 했다.)
게다가 이번에는 부담이 큰 미팅들이라기 보다는, 내가 관리하는(?) 회사들을 둘어보는 일정이었으니… 비교적 stress도 적었다.

그래도 뭔가 출장을 와서 눌리는(?) 기분은 그대로였다.
왜 그랬을까?

내가 이번 출장에서 내린 결론은 이것이다.
나는 그렇게 사람을 많이 만나는 일이 에너지를 많이 쓰는 일인 것이다.
내가 introvert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지.

보통 한 회사에 가서 미팅을 하면,
나는 혼자서 가고, 저쪽에서는 많으면 10여명, 적으면 5~6명 정도가 앉아있게 된다.
그럼 나는 계속 다대일로 대화를 해야하고, 그 사람들을 많은 경우 내가 어떤 말을 하느냐게 아주 촉각을 세운다.
그러니 많은 말을 해야하고, 그 말 한마디 한마디에 많은 신경을 써야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게 다대일로 계속해서 사람들과 대화하고 미팅을 하는 것이 아마 내게 힘든 일인 모양이다.

그래서 그렇게 미팅들을 하고 저녁에 호텔에 돌아오면 대개는 아무것도 하기 싫어서 저녁을 많이~ 먹고 잔다.
그러니 출장을 다니면서 자꾸만 살이 찌게 되고.

그래도 뭐 어쩔 수 없지. 이게 일인 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