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말씀이 무겁게 느껴질때

나는 신앙의 성숙은 꾸준히 일정한 속도록 쭉~ 높아지는 형식으로 일반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신앙의 성숙은 훨씬 자주, 어떤 순간에 쑥~ 하고 올라가는 경험(혹은 깊어지는 경험)을 하곤 한다. 그런 어떤 기간들을 지내고나면 나는 정말 다른 사람이된것처럼 많이 성숙해지는 경험을 할때가 있다.

대개 그럴때는 성경말씀의 무게가 다르게 느껴진다.
성경 한페이지를 그냥 넘기지 못한다.
성경 한페이지의 무게가 마치 100Kg정도나 되는 듯, 그냥 그 묵직함에 압도되는 경험을 하기도 한다.

성경공를 할때 가지는 거의 도달하기 어려운 그런 모습을 매번 그려보는건,
그런 성경공부를 자주 경험할 수 없다는 것을 알지만…
그렇게 성경을 접하는 경험의 신비가 너무나도 놀랍기 때문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