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은 우리가 세상의 흐름을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어야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당연히 아니다.

아마도 레슬리 뉴비긴이 했던 말로 기억하는데…
세상과 소통한다는 것은,
세상이 복음을 비판/평가하도록 내버려둔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복음이 세상을 비판/평가하는 것이 주된 것이 되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복음으로 세상에서 돌아가는 것을 해석해낼 수 있어야 하고,
그래서 그 문제가 무엇인지를 진단하기 평가하고 비판하는 것이 가능해져야 한다는 말이다.

그런데…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에…
기독교는 세상을 해석해내는 힘을 사실상 다 잃어버렸다. ㅠㅠ

가만히 생각해보라.
사회적으로 중요한 담론이되는 이슈들…
사회적 불평등, 성적 불균형, 정치적 대립, 환경문제, 인종문제, 정의(justice)의 문제, 혁신(innovation), 현대 사회의 불안의 문제, 하다못해 지금 세계가 모두 함께 겪고 있는 팬데믹의 문제에 이르기까지…

기독교가 이런 것들에 대해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고 있는가.

기독교계에서 무슨 이야기가 전혀 나오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대부분 기독교인들이 무슨 이야기를 하는 것은, 기독교적 관점에서 세상을 해석하고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그 기독교인이 이미 가지고 있는 사회적/정치적 입장에 따라 기독교의 옷을 입고 비판을 하는 것이다.

그러니 정치적으로 보수인 기독교인들은 보수가 기독교의 가치라고 외치고,
정치적으로 진보인 기독교인들은 진보가 기독교의 가치라고 외치는데…
그 속에서 기독교는 없고 그냥 정치 사회적 외침만이 있을 뿐이다.

이렇게 된 이유는 기독교가 세상을 해석할 힘을 잃어버렸기 때문이다.
지금은 다시 그 힘을 찾아야 한다. 세상과 소통해가며 다시 그 힘을 찾아야한다.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