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신도 (18)

도대체 나의 부르심은 무엇일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한다.
나는 세상에서 엄청나게 영향력이 있는 사람도 아니고,
성경이나 신학적 지식을 가지고 좋은 가르침을 주는 사람도 아니고,
세상의 약자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삶은 헌신해서 사는 사람도 아니다.

나는 그냥 2021년에 실리콘밸리에서 살고 있는 엔지니어다.

내가 지금 살아가고 있는 이 모습은 그냥 크게 의미가 없는 것일까.
도대체 지금 이 시점에 내가 있는 이 자리에서 이렇게 살아가고 있는 의미는 무엇일까.

이것이 내가 하는 고민의 요체이다.
어떤 의미에서 이렇게 10년도 훨씬 넘게 거의 매일 이 블로그에 글을 써오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것을 위해서 나름대로 책도 읽고, 말씀 묵상도 하고, 사람들과 나누기도 하고, 다른 의견들을 듣기도 한다. 글도 쓰고, 강의도 하고, 토론을 하거나 설득을 할때도 있다.

그런데,
적어도 내가 생각하는 것은…
지금은 다른 어떤때보다 평신도가 살아가는 것이 중요한 때라는 것이다.

예전에 기독교가 assume하던 전제들이 세상에서 더 이상 작동하지 않는 이때,
세상의 발전속도가 너무 빨라 기독교가 이제는 한참 뒤쳐져 있는 이때,
하나님 나라의 컨텐츠 자체가 세상을 해석해낼 기능을 상실해버렸다고 느껴지는 이때,

평신가 살아가는 삶은 하나님나라의 복음을 적용하는 장이 아니라,
하나님나라 복음의 컨텐츠를 만들어내는 장이 된다는 것이다.

나름대로 생각도 많고, 쓸 이야기도 많은데,
거의 지난 한달동안 이렇게 쓴 것이 많지 않은 독자들에게 잘 전달할만큼 잘 정리된것 같지는 한다.

그리고 아마도 내가 살아가면서 이 내용들도 더 계속 update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일단 이 이야기는 이 정도에서 정리를 해보려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