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에게 친구중에 한국이 어디 있는 나라인지 잘 모르는 친구가 있느냐고 물어보면 그런 친구는 없다고 이야기한다. 그런데 민우가 보스턴에서 초등학교를 다닐때는 그런 친구들이 있었단다.

나는 미국에 처음 온곳이 보스턴이었고, 내가 만난 대부분의 사람들은 교육수준이 높았으므로 내가 한국인이라고 하면 한국이 어디냐고 물을 정도의 사람은 없었다. 그렇지만 그냥 한국이라는 이름 이외에 더 이상 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어렵지는 않았다.

지금 나는 이곳 미국 실리콘 밸리에서 일하고 있는데, 한국인이라는게 꽤 이익이 된다.
그도 그럴 것이 내가 뭔가를 만들어보고 싶을때 한국의 회사들에게 연락을 해서 빨리 일이 되게 하는 것이 가능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국 회사와 일을 할때 내가 중간에서 의사소통이 잘 안되는 것을 풀어주는 경우도 꽤 있었다.

Kpop도 그 위세가 대단하고, 삼성, LG, 현대/기아 등이 한국 회사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다. 작년에 기생충이 아카데미상을 다수 받으면서 뜨기도 했고, 금년에는 미나리라는 영화가 한참 인기다.

이곳에서 만나는 미국 사람들도 고추장이라는 소스를 아는 친구들도 있고,
fried chicken이라면 당연히 korean fried chicken을 먹어야한다면서 이 동네의 한국 치킨집을 나보다 더 잘 아는 사람들을 만나게되기도 한다.

한국 기술, 한국 문화, 한국 음식 등등이 그냥 신기한 외국것 정도가 아니라…
실제로 의미있게 존중받을 만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국민학교때 밥에 보리를 넣었는지를 검사했던 기억, (나라에 쌀이 부족해서.. 혼식을 반강제적으로)
낮기온이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 교실에 난로를 때지 않았던 기억,
초가집도 없애고 마을길도 넓히고… 살기 좋은 내 마을 우리 힘으로 만드세… 이런 새마을 노래를 불렀던 기억,
학교에 점심을 싸오지 못할 정도로 가난했던 친구들이 늘 있었던 기억…

나만 하더라도 우리나라가 정말 ‘가난한 나라’였을 기억이 분명히 있다

그러니… 한국인이라는게 advantage로 여겨지는 이런 상황이 내게도 참 신기하다.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