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됨

상당히 놀랍게도…
내가 국민학교때 무슨 신문사였나… 주최하는 전국 어린이 글짓기 대회에서 2등인가 3등인가 했던 적이 있었다. 그 와중에 시를 써서 상을 받았다.

오래 시간이 지나서 그 시 자체는 잊어버렸고…
원고지나 공책이나 뭐 어디 그런데 쓰여져 남아있는 것도 없지만,
대충 내용은 독서에 대한 것이었고,
책을 읽으면 새로운 세계에 들어가는 것과 같다는 내용의 시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대충 국민학교 3~4학년때가 아니었다 싶은데,
그때 나는 그 시를 쓸 때 당시의 생각을 명확하게 기억한다.

상을 받으려면 이렇게 써야햐지 않을까…
딱 그런 생각으로 썼다. ㅠㅠ

어린이의 상상력, 그것을 담아내는 적당한 어휘, 그러나 너무 화려하면 어린이 답지 않으니까 다소 쉬운 단어들을 써가면서… 그렇게 쓰는게 좋겠다고 생각을 했고, (나름 치밀한 작전이었다.)
내 작전이 잘 맞아들어갔다.

나는 책을 읽으며 그 책의 세계에 들어가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한적이 없었다.
심지어는 독서를 그렇게 즐기는 아이도 아니었다.
그런데 책을 읽으면 새로운 셰계에 들어가는 신비가 있어 좋다는 시를 썼고 그것으로 상을 받았다.
그냥 그 시 자체가 다 구라였던 거다. 어린 놈이, 심사위원들이 무엇을 좋아하겠다 싶은 내용을 머리를 굴려 써 놓은 구라였다.

나는 그 이후 ‘시’라는 장르에 완전 흥미를 잃었다.
구라가 통해서 상을 받게된다는게 그냥 완전 별로였다.

그런데… 만약…
그렇게 구라를 치는것에 많은 보상이 따라온다면 어떻게 했을까?
가령 시를 잘 쓸때마다 엄청나게 칭찬을 받는다건가, 많은 맛있는 과자를 선물로 받는다던가, 내가 좋아했던 조립식 장난감을 많이 받을 수 있었던가 했더라면?
어쩌면 그랬다면 나는 계속 구라를 치면서 시를 더 썼을지도 모르겠다.
어느순간 뽀록이 났겠지만.

신앙을 이야기하며,
구라를 치는 것은 참 쉽다.
그냥 사람들이 좋아할만한 이야기를 풀어놓는거다. 그게 내 이야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뭔가 멋진 신앙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구라를 치지 않도록 하는 가장 강력한 예방책은,
구라를 쳐서 얻어지는 유익이 없어지도록 하는 것이다.
장난감을 주면 엉터리 시를 쓸 수 있었듯,
구라를 쳐서 떨어지는 떡고물이 있으면 구라를 치는것 자체 때문이 아니라 떡고물 때문에 계속 구라를 치게 되는 것이겠지.

그래서 나는…
성경공부를 할때나 다른 신앙의 이야기를 할때,
나를 칭찬해주는 것을 듣는 것을 아주 심하다 싶게 피한다.

10살이 조금 지난 나이에 구라를 쳐서 상을 받은 경력이 있는…
아주 약아빠진 놈이 아직도 내 안에 있기 때문에 그렇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