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antom of the Opera

나는 오페라의 유령의 심오한 뜻을 잘 이해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그러나,
한주를 지내고 주일을 지나면서는…
내 안에 정말 하나님을 깊게 사랑하고 찬양하고 싶은 마음이 계속 불타는데,
정말 한번씩을 더 깊게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더 깊이 찬양하고 싶은데…
그래서 내게 ‘노래하라’고 외치는 음성이 내게 들리는 것 같은데…
노래를 부를수도, 노래를 들을수도 없는 것 같이 느끼곤 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