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불이 났다.
실제로 불이 났다는 말이 아니라, 일이 막 터져서 해야할 일이 많아졌다는 뜻이다. ^^

아침에 눈뜨자 마자 바로 computer 앞에 앉아서 Eastern Europe 시간대에 있는 나라와 conference call을 하고,
하루 종일 일을 하고,
저녁 식사 간단히 먹고,
다시 일을 하다가,
밤 12시 넘어서까지 일을 하곤 한다.

밤이 되어도 서로 메시지도 보내고, 이메일도 주고 받으면서 다들 엄청 바쁘다.
그저께는 내가 1am쯤 마지막 이메일을 보내면서…아 이젠 내일 아침까지 좀 자자… 하고 자리에 누었더니만, 아침에 일어나보니 그 후에 답이 몇개 더 달렸다. 그리곤 아침 미팅에 다 나와있다. 참 다들 징~허다.

집에서 아내와 민우와도 별로 얘기도 안한다.
그냥 약간 스트레스를 받은 상태로 있기도 하거니와,
헤드폰을 머리에 쓰고 하루 종일 있으니…
미팅을 할때는 그 헤드폰으로 하고, 미팅 없이 내가 일할때는 NYCP의 음악을 들으며 노동을 한다. (thank you DK for the great music!)

그런데 이런 와중에도 나는 집에서 일을 하고, 아내는 밖에서 일하다가 들어오니, (그리고 민우는 근처 target에서 알바를 하고 있다.) 저녁을 챙기는 일을 내가 한다.
저녁 5시정도가 되면 쌀 씻어서 밥솥에 넣고, 그날 먹을 간단한 찌게/국 하나, 그날의 특식 (생선이나 고기) 하나 준비하고, 밑반찬 깔고… 후다닥 준비해서 먹는다.
(대개는 저녁식사준비 30분 이내)

회사에서는 내가 일을 다 하지 못하면 내가 하는 일을 땜빵해주면서 함께 하는 고마운 사람들이 있다.
그러나 우리 가족은 이 와중에 내가 밥을 해서 식사를 차려준다.

내겐 누가 더 소중할까?
말해 뭐해. 내 가족이 훨씬 더 소중하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참 고마울 때가 많이 있지만,
내가 내 시간을 내어서 무엇인가를 해주는, 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내게 더 소중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여기서 한가지 깨달은 사실.

함께 일하는 사람 (직장 일이건, 기독교 미니스트리이건 간에…)이 뭔가를 할때 고맙긴 한데,
그 함께 일하는 사람의 부족함을 내가 채워주는 것이 내게 ‘불만’으로 다가온다면,
내게는 사랑이 부족한 것이다.

사랑이란,
내 노력과 시간을 심지어는 낭비해가며 무엇을 주더라도,
여전히 그 사람들이 내게 소중한 사람으로 남게하는 힘이되는 거다.

Related Posts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