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요한과 같은?

예전에 대학생때,
선배중 약간 ‘도사’삘이 좀 나는 형이 있었다.

그 형은 말하는 투도 정말 도사 같았고,
하고 다니는 모습도 좀 그랬다.

같은 교회에 다녔는데, 기도를 할때도 뭐랄까.. 하여간 좀 뭔가 좀 초월적이랄까 그런 분위기였다.
이게 막 큰소리로 기도하고 방언하고 그런 부류라기 보다는 조용히 낮은 소리로 기도하고나서는 와서, ‘오승아, 오늘은 북한 교회에 대해 한번 얘기해보자’ 완전 맥락없이 뜬금없이 그렇게 이야기하는 형이었다.

그 형이 내게 했던 말 가운데 하나가 나는 ‘요한’과 같은 사람이라는 것이다.
음… 형 그게 무슨말이예요?
그랬더니 그냥 내가 성경의 요한과 같은 방식으로 신앙을 이해하고, 성경의 요한 같은 방식으로 사람을 대한다는 거다.

나는 뭐 그때 성경에 대해 잘 알지도 못했고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나름대로 성경공부를 하면 할수록 나는..
그때 그 형이 틀렸지. 나는 아무래도 요한복음 보다는 공관복음쪽이 훨씬 더 좋은데…
싶었다.

그런데 요즘 요한복음 말씀 묵상을 하면서 문득 느끼는 것.
아… 공관복음이 근육을 키우기위한 닭가슴살 같은 그런거라면,
요한복음은 뭐랄까 잘 끓인 죽같은 느낌이 드는거다.

공관복음에는 영양분도 가득하고 그래서 그거 잘 요리해서 먹으면 건강해지는데,
요한복음은 그냥 당장 먹으면 속도 편하고 먹기도 더 좋다.

기능하기보다 존재하겠다고 생각했던 내 새해 결심에 따르면,
말씀을 잘 숙지하기 보다는 말씀을 양식으로 섭취하자는 것이 들어가 있는데…
요한복음은, 적어도 내게는, 그렇게 하기 참 좋은 말씀인 것 같다.

그때 그 형이 맞았던 걸까.
그나저나 이제는 연락도 끊긴 그 형이 보고싶다.

2 thoughts on “요한과 같은?”

  1. 사도 요한을 닮았다….. 도사님께서 말씀하신것도 일리가 있어 보이네요.
    오래된 소설 김성일님의 “제국과 천국”의 주인공이 노년의 사도 요한인데, 나름 공감 가요.

    1. 우아 형니임~
      정말 오랜만입니다요!! 잘 지내시나요?

      완전 고퀄의 블로거께서 와주시니… 감사,합니다~ ^^

      정말 어떻게 지내시는지 못뵌지 너무 오래되어서 궁금하네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