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회심 (4) – 무척 감성적이었다.

그러나 또한, 내 회심 경험은 대단히 감성적인 것이었다.
나는 꽤 전형적인 ‘nerd’ 였다. (물론 지금도 그렇다. ^^)
매우 ‘나만의 세계’가 좁은 사람이었고, 내 틀로 이해되지 않는 것을 거의 배척하는, 그리고 감성을 이성에비해 열등한 것으로 여기는 사람이었다. (지금도 어떤 의미에서 그렇고. ^^)

그런데, 내게 큰 변화가 생겼다.
정말,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감사가 그야말로 쏟아져 들어왔다.
십자가를 생각할 때 마다, 도무지 어쩌할 수 없는 감격에, 울고, 울고, 또 울었다.
무슨 정신적으로 이상이 있는게 아니냐고 주변에서 생각할수도 있었을만큼 (다른 이들 몰래 울었기 때문에, 다행히 다른 사람들은 잘 몰랐다.) 몇달 동안은, 밤이고 낮이고 울었던 것 같다.
어떤때, 약간 여유(?)가 생기면, 학교 뒷산 같은 곳에 올라가서, 그야말로 통곡을 하면서 엉엉 울기도 했다.
기도를 하다가 울고, 성경을 보다가 울고, 찬양을 부르다 울었다.
좋아서 울고, 감사해서 울고.., 또 망가진 세상을 보며 울고, 망가진 내 모습을 보며 울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마지막 희생의 피를 흘리시는 것을 생각하며 울고, 그것을 알아차리지못하는 군중 속에 내가 있음을 보고 울었다.

반면, 참 많이 웃기도 했다.
그야말로, 정말 많이 웃게 되었다. 사람들을 보며 많이 웃었고, 특별히 같은 소망을 품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모임에서는 정말 환하게 많이 웃었다. 
길을 걸어가다가, 길가에 핀 꽃을 보며 감사해서 웃기도 했고, 한끼 식사를 앞에두고 감사해서 크게 웃기도 했다. 아침에 일어나서 아침 햇살에 크게 웃었고,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 있으면 이전보다 훨씬 더 밝고 크게 웃었다.

그렇게 많이 웃고 우는 것은 그러나…
그 “회심의 기간”동안에만 있다가 사라지지는 않았다.
그로부터 22-23년이 지난 지금도, 내 회심의 경험 이전의 나에 비하면, 참 많이 웃고, 참 많이 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