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심 (4) – 무척 감성적이었다.

그러나 또한, 내 회심 경험은 대단히 감성적인 것이었다.
나는 꽤 전형적인 ‘nerd’ 였다. (물론 지금도 그렇다. ^^)
매우 ‘나만의 세계’가 좁은 사람이었고, 내 틀로 이해되지 않는 것을 거의 배척하는, 그리고 감성을 이성에비해 열등한 것으로 여기는 사람이었다. (지금도 어떤 의미에서 그렇고. ^^)

그런데, 내게 큰 변화가 생겼다.
정말,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감사가 그야말로 쏟아져 들어왔다.
십자가를 생각할 때 마다, 도무지 어쩌할 수 없는 감격에, 울고, 울고, 또 울었다.
무슨 정신적으로 이상이 있는게 아니냐고 주변에서 생각할수도 있었을만큼 (다른 이들 몰래 울었기 때문에, 다행히 다른 사람들은 잘 몰랐다.) 몇달 동안은, 밤이고 낮이고 울었던 것 같다.
어떤때, 약간 여유(?)가 생기면, 학교 뒷산 같은 곳에 올라가서, 그야말로 통곡을 하면서 엉엉 울기도 했다.
기도를 하다가 울고, 성경을 보다가 울고, 찬양을 부르다 울었다.
좋아서 울고, 감사해서 울고.., 또 망가진 세상을 보며 울고, 망가진 내 모습을 보며 울었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마지막 희생의 피를 흘리시는 것을 생각하며 울고, 그것을 알아차리지못하는 군중 속에 내가 있음을 보고 울었다.

반면, 참 많이 웃기도 했다.
그야말로, 정말 많이 웃게 되었다. 사람들을 보며 많이 웃었고, 특별히 같은 소망을 품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모임에서는 정말 환하게 많이 웃었다. 
길을 걸어가다가, 길가에 핀 꽃을 보며 감사해서 웃기도 했고, 한끼 식사를 앞에두고 감사해서 크게 웃기도 했다. 아침에 일어나서 아침 햇살에 크게 웃었고,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 있으면 이전보다 훨씬 더 밝고 크게 웃었다.

그렇게 많이 웃고 우는 것은 그러나…
그 “회심의 기간”동안에만 있다가 사라지지는 않았다.
그로부터 22-23년이 지난 지금도, 내 회심의 경험 이전의 나에 비하면, 참 많이 웃고, 참 많이 운다.
 


Comments

회심 (4) – 무척 감성적이었다. — 2 Comments

  1.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에서 석사과정 중에 있는 29 청년입니다.
    꽤 오랜동안 권오승님의 블로그를 구독했지만 이제서야 인사 드립니다~

    항상 블로그 글을 보며 선배님께서 살아가시는 모습이 정말 도전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선배님의 회심에 대한 따뜻한 글을 보며 문득 제게도 선배님같은
    멘토가 있었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이 생겼습니다.
    또, 제가 그렇게 바라는 멘토의 모습으로
    저를 바라보는 아이들 옆에 있어줘야 겠다는 생각도 하였습니다.

    이 곳에서는 꽤 먼 곳이지만 매일의 삶 가운데서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시는 선배님의 열정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통해서 저와 같은 사람들에게 은혜가 흘러가고 있다는 것을
    기억하시고 힘 내셨으면 좋겠습니다.

    주 안에서 사랑을 전하며.. 서울에서 하나님 나라에서 한참 후배 심지홍 드림.

    • 이렇게 인사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그리고, 어휴, 좀 과분한 말씀들을 해주셔서… 뭐라고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멀리 떨어져 있고, 얼굴 한번 맞댄 일도 없지만,
      같은 소망을 품고 있다는 것 때문에 이렇게 뜻이 통하는 인사도 주고 받을 수 있게 되는 모양입니다.
      기회가 되는대로, 이야기도 나누고, 혹시 기회가 되면 뭐 어디에선가 보게되기도 하고(^^) 그러면서 같은 시대를 사는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서 소망을 함께 확인하고 격려해가면 좋겠습니다.

      제가 29살때엔, 참 철이 없었는데요… ^^
      그렇게 주변의 후배를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보면서… 참 멋있게 보입니다.

      격려의 글 감사합니다. 계속… 어떻게든… fellowship을 나눌 수 있으면 좋겠네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