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회심 (10) – 회심의 순간?

나는 과연, 언제 회심을 하게 된 것일까?

내가 기억도 나지 않는 어린 시절,
어머니로부터 예수님의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였을까?

대학교 3학년 언젠가,
마음 속의 공허함을 발견하고, 성경책을 처음 집어 들었을 때였을까?

에베소서에 나타난 새로운 하나님의 나라를 발견하고,
무릎을 치며 소망을 찾아내었던 그 순간이었을까?

처음 기도를 하면서 눈물이 터지고,
통곡을 하듯 몇시간씩 울어도 눈물이 마르지 않던 경험을 하던 그 순간이었을까?

어느순간,
내가 나 스스로를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고 인정하기 시작했던…. 그 순간이었을까?

처음 그 강렬한 경험 후 10년이 지난 때,
죄에 대한 깊은 이해가 얻어지게된 그 순간이었을까?

태어나서 30년넘게 가지고 있었던 ‘꿈’을 주님께 드리고,
내 삶의 앞길을 주님께 넘겨드리기로 결심했던 그 순간이었을까?

그렇지 않으면… 나는 아직도 온전히 회심하지 못한 것일까?

—-

짜장면은 언제부터 짜장면일까?

처음 밀 이삭이 뿌려졌을 때 부터?
그 밀을 수확했을 때 부터?
밀가루로 만들어졌을 때 부터?
중국집에서 그 밀가루를 사들였을때 부터?
면을 만들기 위해 반죽을 했을때 부터?
면발을 뽑아내었을때 부터?
면을 익혔을때 부터?
짜장면을 손님이 주문했을때부터?
면과 양념이 섞여졌을때 부터?
그릇에 담겼을 때 부터?
손님의 입 안에 들어가는 순간?
손님이 짜장면의 맛을 처음 느낄때?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순간?
소화가 되기 시작하는 순간?
소화가 다 되어 배설되는 순간?

글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