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심 (10) – 회심의 순간?

나는 과연, 언제 회심을 하게 된 것일까?

내가 기억도 나지 않는 어린 시절,
어머니로부터 예수님의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였을까?

대학교 3학년 언젠가,
마음 속의 공허함을 발견하고, 성경책을 처음 집어 들었을 때였을까?

에베소서에 나타난 새로운 하나님의 나라를 발견하고,
무릎을 치며 소망을 찾아내었던 그 순간이었을까?

처음 기도를 하면서 눈물이 터지고,
통곡을 하듯 몇시간씩 울어도 눈물이 마르지 않던 경험을 하던 그 순간이었을까?

어느순간,
내가 나 스스로를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고 인정하기 시작했던…. 그 순간이었을까?

처음 그 강렬한 경험 후 10년이 지난 때,
죄에 대한 깊은 이해가 얻어지게된 그 순간이었을까?

태어나서 30년넘게 가지고 있었던 ‘꿈’을 주님께 드리고,
내 삶의 앞길을 주님께 넘겨드리기로 결심했던 그 순간이었을까?

그렇지 않으면… 나는 아직도 온전히 회심하지 못한 것일까?

—-

짜장면은 언제부터 짜장면일까?

처음 밀 이삭이 뿌려졌을 때 부터?
그 밀을 수확했을 때 부터?
밀가루로 만들어졌을 때 부터?
중국집에서 그 밀가루를 사들였을때 부터?
면을 만들기 위해 반죽을 했을때 부터?
면발을 뽑아내었을때 부터?
면을 익혔을때 부터?
짜장면을 손님이 주문했을때부터?
면과 양념이 섞여졌을때 부터?
그릇에 담겼을 때 부터?
손님의 입 안에 들어가는 순간?
손님이 짜장면의 맛을 처음 느낄때?
목구멍으로 넘어가는 순간?
소화가 되기 시작하는 순간?
소화가 다 되어 배설되는 순간?

글쎄…


Comments

회심 (10) – 회심의 순간? — 5 Comments

  1. 간사님… 제가 감히 말하기에는 회심-성화-구원의 순간들은 있는 거 같습니다. 그 기간이 길거나 짧거나 할 수 있지만요… 제가 느꼈던 회심의 순간이라는 것은 막연하던 하나님의 이 세상의 계획이 나의 계획이 되는 순간인 거 같습니다. 그냥 저는 면이 자신이 짜짱면임을 아는 순간이 아닐까? 감히 생각해 봅니다.

    • 네…. 전통적인… 회심주의적 관점으로 본다면 그렇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이겠지요?

      그런데요, 약간 더 복잡한 경우의 예를 들어봅시다.
      만일 어떤 사람이, 이단적인 생각을 가진 교회에 다니면서 복음을 받아들였다고 합시다.
      그리고나서 그로부터 몇년 후에, 그 교회를 떠나서 정통적인 교회로 옮기게 되었다면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혹은 세월이 많이 지나 그 이단적인 생각을 가진 교회가 더 성경적인 것이라고 여겨지게 되었다면요? (종교개혁이 이런 경우가 될수도 있겠지요? 관점에 따라서는?)

      처음 복음을 받아들이는 순간 이해했던 하나님이, 나중에 알고보니 아주 비뚤어지고 제한된 개념이었는데, 그 잘못된 지식이 점차적으로 교정되어 나갔다면 어떨까요?

      혹은 약간 관점을 바꾸어서,
      우리가 보기에는 어떤 특정한 시점에 어떤 사람이 복음을 받아들였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한다면…
      시간이라는 물리적 개념에 제한받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입장에서는 어떻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일까요?

      제가 매우 애매한 경우의 예를 들려고 노력을 해봤는데요… ^^
      그것은, 회심의 ‘시점’을 우리의 주관적 경험에 근거해서 결정하려는 시도가 자칫 매우 인위적이거나 arbitrary 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보고 싶은 겁니다. ^^

      저도 제 나름대로 분명한 해답을 가지고 있지는 못한데요, (제 생각도 왔다 갔다 하기도 하고요… ^^)
      한때 강력한 회심경험을 거친 직후에는, 제가 어머니 따라서 교회에 나갔던 때에는 크리스찬이 아니었다고 생각을 했었는데요…
      시간이 점점 지나면서 그렇게 단순히 볼 일은 아닐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혹시 제가 ‘conversion experience (회심 경험)’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사실은 ‘calling experience (부르심의경험)’은 아닐까… 하는 그런 생각도 해보게 되고요.

  2. 그렇게 생각하면… 그럼 “구원”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요? 요즘 문득 들었던 생각 (아직 자세히 찾아보지 못했던 생각)인데요… 구원에 대한 확신이 있어야 한다면서 또 구원은 이루어나간다고 했잖아요… 구원의 시점이 있다는 관점에서 보았을때 “구원의 확신”은 있는 거 같은데, 이루어나간다는 것은 참 설명하기 힘들고, 반대로 시점이 특정시점이 아닌, 제한적이지 않은 관점에서 본다면, 구원은 이루어나간다는 것이 맞는 거 같고 ‘완벽한 확신’을 가지기는 어려울 거 같고요…

  3. 주방장이 나를 짜장면이라고 명명할 때 짜장면이 짜장면 되는거 아닐까요? ㅎㅎ 회심은 오늘도 계속되는게 아닐까요? 평생 잊지못할 첫번째 회심의 경험이 있을수는 있겠지만요….요즘에는 말씀 하나, 신앙생활 속속 정말 모든 게 신비롭기만 한 것 같습니다. 예전에 참 모든게 간단했던 것 같은데요. 부디 성장의 과정이기를 바래봅니다~~^^

  4. 놈하나/또동네사람 님들..
    (별볼일 없는 글들에 반응을 보여주셔서 전 참 감사합니다. ^^)

    다들 공감하시는 부분도 있겠지만,
    제가 가진 생각들은 대충 이렇습니다.

    1. 저는 “구원의 확신” 이라는 개념 자체에 대해서 상당히 좀 조심스럽습니다.
    때로는 하나님께서 이루시는 구원보다, 사람이 갖는 구원의 확신이 더 중요한 것 같이 강조가 되어서, 주객이 전도되는 것 같은 것을 많이 보고요…
    흔히 많이 사용되는 대로의 “구원의 확신”이라는 말 자체가 건강하지 않은 부분을 많이 포함한다고 생각합니다.

    2. 그리고, 또 구원이라는 것을 한번의 event로 보는 것에대해 역시 상당히 부정적입니다. 구원/칭의/회심/성화/부르심 등의 개념이 시간적 차이를 두고 발생하는 것이라기 보다는 좀 더 복합적이고 종합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3. ‘언제’ 구원을 얻었느냐, ‘언제’ 회심을 했느냐 하는 논의 자체가 자칫 본질을 희석시키거나 오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주관적 입장에서 시점을 논하다보면 그것이 인위적이되기 쉽고,
    하나님의 입장에서 시점을 논하려하다보면 하나님께서 시간에 의해 제약되시지 않는다는 하나님의 초월성과 충돌을 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