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Declaration of Share_RSS::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should be compatible with Sharing_Source::get_link($url, $text, $title, $query = '', $id = false, $data_attributes = Array) in /homepages/27/d202715304/htdocs/clickandbuilds/WordPress/MyCMS2/wp-content/plugins/feedly-insight/inc/jetpack/class_Jetpack_Share.php on line 152

공-사를 확실히…?… 고민이다.

이전에 다니던 회사에서는, 

내게 주어진 laptop에 내 개인 file들을 잔뜩 넣어가지고 다녔다.

어쩌다 기독교관련 설교나 강의를 할때에도 그 laptop을 가지고 가서 썼고,

그 hard drive에는 각종 음악 file, 지난 몇년간 코스타 강의 mp3 file등이 가득 들어있었다.

내가 여러군데에서 했던 설교/강의 file들, 각종 성경공부 자료들도 무지하게 많이 들어 있었고.

그런데,

새로운 회사가 워낙 ‘비밀주의’ 뭐 그런 분위기를 강조하다보니,

laptop에 무슨 정보가 있는지 하는 것도 중요하게 취급하는 것 같고,

뭔가 회사 물품을 내 개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이 옳지 않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새로 computer를 setup하는 김에, 개인용 laptop을 따로 사기로 결심했다.

그런데,

그러고 나니… 고민이다.

mac은… pc보다 훠~얼~씬 비싼데!!! 

그냥 내가 내 laptop을 산다면 아마도 500불 남짓하는 싸구려 windows laptop을 하나 사겠지만…

음….

그래도 되나…

삼성 다니면서 LG 냉장고 사도 되나?

토요타 엔지니어가 혼다차 타고 다녀도 되나?

Red Sox fan이 Yankees 응원단 회식에 참석해도 되나?

google 다니면서 bing search 써도 되나?

스님이 교회버스 운전해도 되나?

많이… 고민하다가… 그래도 아마 난생처음, 맥북을 하나 사게되지 않을까 싶긴 하다.

또 다시, “신입”이 되다.

미팅에 가면 늘 소리를 높이고, 

새로운 사람이 오면 데리고 다니면서 안내도 해주고, 함께 점심 식사도 하고,

여기 저기 다니면서 말참견도 많이 하고(^^)

뭐 그런 생활에 많이 익숙해 졌다가…

갑자기, 또 다시 ‘신입’이 되었다.

오늘 하루종일, 무슨 ‘바보’가 된 기분이었다.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아무것도 없는.

때로,

삶이 익숙해지고 나면 처음의 그 어색했던 기분이랄까 그런 것을 기억하지 못해 초심을 잃게되는 경우가 있는데,

앞으로 당분간 겪을 어색함을 꼭 잊지 말아야 겠다.

첫날 회사에서,

회사에서 무슨 일을 하는지, 아무에게도 절대로 말하지 말아라,

회사 내의 모습은 아무리 작은 것이어도 전혀 사진을 찍지 말아라,

facebook 등과 같은 곳에도, 그저 ‘애플’에서 일한다는 것 이외에는 아무것도 올리지 말아라,

뭐 그런 오리엔테이션만 한시간 정도 받았다.

이전 회사에서처럼,

하는 일과 관련된 내용을 이 블로그에서 나누긴 어렵겠지만…

이왕 새로 시작하는 김에,

처음의 어색함을 길게~ 간직하여, 너무 쉽게 편안해져서 범하는 실수로부터 나를 지키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