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신에 관하여

지난 금요일에는 헌신에 관하여 KCF 학생들과 말씀을 나누었다.
대략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0. 인간은 누구나 헌신의 대상에 대한 목마름이 있다.
헌신의 대상을 제대로 찾을때야 존재가치를 찾게된다.

1. 헌신의 대상은 자신보다 큰 것이어야 한다.
자신보다 작은 것은 헌신의 가치가 없다.
보통 성공, 행복등에 헌신을 하는데, 성공이나 행복은 나 자신보다 큰 존재가 아니다. 그러므로 그것에 헌신하는 일은 어리석은 일이다.
보통 그것이 나 자신보다 큰 것이냐를 판별할 수 있는 판별식은, 내가 그 가치를 위해서 죽을 수 있느냐 하는 물음이 논리적이냐 하는 것이다.
가령 자신의 행복을 위해서 죽는 것은 논리적으로 성립되지 않는다. 행복은 자신을 채워주는 요소이지 자신을 지배할 수 있는 요소가 아니기 때문이다.

2. 헌신의 대상은 행동이 아닌 가치(value)여야한다.
심지어는 그 행동이 매우 고귀한 것이라하더라도.
가령 어린아이들을 복음으로 양육한다는 가치에 헌신하는 것은 적절한 일이지만, 무슨 무슨 교재를 사용해서 어린아이들을 양육한다는 방법론에 헌신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

3. 복음을 사유화(privatize)하지 말아야 한다. 복음에 헌신한다고 했을때 흔히 사유화한 비뚤어진 복음에 헌신하는 경우가 많다. 거대담론(Meta Narrative, Grand Narrative)의 틀 안에서 개인화(personalized)된 복음을 가지고 상황을 보아야 한다. 사유화는 개인화와는 매우 다른 개념이다.
흔히 거대담론을 이해하지 못한채 헌신하려 하기 때문에 잘못된 헌신의 모습을 보이는 일들을 본다.

우리가 헌신할 궁극적 거대담론은, 결국 하나님 나라이다.

이런 이야기를 나누었는데도 졸지 않고 들어준 우리 형제 자매들이 대견하다. ^^

3 thoughts on “헌신에 관하여

  1. 요즘에는 “자신”이 가장 큰 존재인것 같습니다. 자신의 행복을 채우는 일이 자신을 지배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 ‘자신’을 극복하는 일이 큰 과제가 되다보니 자신보다 큰 존재들이 가져야 하는 가치들이 고작 자신과 비교되는 일들이 생기곤 합니다.

    ‘자신’ 혹은 ‘개인주의’를 극복하자는 의미에서 ‘공동체’를 강조하다보니 공동체 ‘자체’가 목적이 되기도 합니다. 공동체성을 이루어 가는 일에 공동체 자체가 과정이 되는 일을 피할 수는 없으나 공동체성 자체가 목적은 아니라고 봅니다.

    여하튼 그러다보니 헌신의 대상이 ‘자신’이어야 하는 일도 생깁니다. 자기자신이 가장 큰 존재이기 때문입니다(선문답..^^)

    ‘온전한 자신’을 위한 일에 헌신하면 그것이 하나님 나라라고 믿습니다.

    그렇게 헌신하게 되면 “인생은 조지고 (온전한)인간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표현이 약간 과격하네요.. 이번 여름에 오시는 어떤 한 강사님의 말씀을 그대로 옮겼습니다)

    • 오랜만에 안간사님께서.. 답글을 달아주셔네요.
      게다가 이렇게 insight가 있는 글을.. 히야…

      복음주의학생운동과 코스타…
      이것 때문에 골치가 지끈지끈 합니다. ^^
      안 간사님 어제 보내신 이메일도 답장도 못하고… ㅋㅋ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