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야와 엘리사

20대에는,
나를 끊임없이 점검해주고, 나를 보살펴주는 선배가 없는 것이 정말 눈물나도록 서럽고 힘든 때가 많았다.
복음에 눈을 떠서 가슴이 뜨겁긴 한데, 이것을 어떻게 handle해야 하는지 내게 일러주는 이가 주변에 별로 없었다.
물론 일반적인 조언과 가르침은 풍성하게 많이 받을 수 있었지만, 내가 ‘멘토’로 생각할만한 사람이 없었다.
그래서,
정신없이 책을 읽기도 하고, 어쩌다 한번 만나는 사람들로부터 무엇인가 배워보려고 갖은 노력을 하기도 했었다.
내가 엘리사가되어, 엘리야와 같은 선배를 따르고 싶은 열망이었다.

30대에는,
그런 그림들을 대충 포기하면서 살았던 것 같다.
어차피 신앙은 하나님과 나와의 관계이므로, 기도와 말씀으로부터 공급받으면 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이제 40대가 되어서는,
내가 엘리야가 되어야 할 것 같은 부담감이 커진다.
물론 아직 내가 성숙하고 성장해야하는 부분이 산더미 같긴 하지만,
적어도 내가 20대와 30대에 경험한, 하나님과의 동행을, 전수해주어야한다는 부담감과… 어찌보면 건강하지 못하게 보이기까지하는 절박함이 내 안에 있는 것 같다.

아직 내가 엘리야와 같이, 누군가에게 무엇을 전수할 만한 사람이 되지 못했다는 self-evaluation이 명확함에도,
그것에 대한 간절함이 시간이 갈수록 커져만간다.

예전에 하나님께서는…
내가 그토록 하나님 안에서 하고 싶었던 일들을, 10년 가까이 delay 시켜가면서 나를 준비시켰던 경험을 하게 하셨었다. 내가 아무리 가슴이 터져라 하고 싶은데도… 너는 아직 때가 아니다 하시며 나를 주저앉히셨었다.
40대 초반에 이런 간절함이 커져가는 것을 보아, 아마 50대가 되어서는 정말 후배들에게 무엇인가 해줄 말이 있는 사람으로 (그것이 꼭 대단한 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하나님께서 나를 만들어가시는 것은 아닐까… 그런 소망을 가져본다.

2 thoughts on “엘리야와 엘리사

  1. 저는 20대에는 배우고, 30대에는 참여하고, 40대에는 영향을 끼치고, 50대에는 사람을 기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았는데요. 아직 30대 중반임에도 배울 게 넘 많고 배우고만 싶어서 큰일입니다. 아마 20대에 그만큼 치열하게 배우지 않았기 때문인가 싶기도 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