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exciting!

회사 일이 많이 바쁘다.
아침 5시 45분쯤에 일어나서, 12시쯤 잠자리에 들기까지, 그야말로 틈만나면 회사일을 한다. ^^

아침 출근 전에도 이메일로 일 할 것들을 처리하고,
회사에서 보통 2-3개씩의 일을 multi-tasking을 한다.
늘 사람들과 이야기나누어야 하는 일들이 있고, 해야하는 전화, 해야하는 실험, 정리해야 하는 data, 세워야 하는 전략 등등이 늘 정신 없다.
가능하면 회사에서 늦게까지 있지 않으려고 노력을 하긴 하지만, 여건이 허락하면 밤에도 일을 하곤 한다.
혹시 집에 오더라도, 여기저기 전화하고, 밤에 conference call을 하고, 이메일쓰고, presentation material을 만들거나 하는 일도 한다. 

뭐, 나만 회사일을 하면서 바쁘게 사는 건 아니고, 나보다 훨씬 더 바쁜 상황 속에서 사는 사람들이 많이 있으므로, 불평하거나 잘난척할 일은 아니다.

최근 며칠은, 회사에서 늘 눈에 걸리던(?) 몇 사람들과 팽팽한 긴장관계가 유지되었다. 주로 그 사람들은, 자기를 높이기위해 다른 사람의 credit을 깎아 먹거나, 다른 사람의 업적을 낮추어 평가하거나, 혹은 이기적으로 다른이에게 피해를 주면서 자기의 영역을 확보하려고 하는 사람들이다.
나는 오지랖이 넓은 관계로, 그런 사람들과 ‘화평’을 이루지 못하고, 찾아가서 그런 사람들과 부딪히곤 한다.

어제 저녁에는,
아니…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보자고 이렇게… 하는 생각이 잠깐 들었다.
그냥 소위 ‘의무 방어’만 하고, 회사에서도 자꾸 일 만들지 말고 그냥 시키는 것만 하고,
괜히 회사에서 입바른 소리하거나 하다가 ‘모난 돌이 정 맞는’ 것 하지 않으면 더 편하겠다… 뭐 그런 생각.

그러나 곧이어 한편으로는,
그래도 이렇게 내가 믿고있는 가치와 신념에 따라, 그리고 무엇보다도 내가 사랑하는 ‘그분’의 뜻에 따라…
이렇게 열심히 뛰며 고생하며 고민할 수 있는 환경 자체가 얼마나 감사한 것인가 하는 것을 생각해보게 되었다.

적어도 나는, 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가치가 있고, 부족하지만 그것을 위해서 회사에서도 좌충우돌하며 사람들과 때로는 부딪히기도 하고, 얼굴이 빨개져라 목청을 높여 언쟁을 하기도 하고, 때로는 지친 사람을 부축해서 함께 가기도 하고 있지 않은가.

이건 분명히, 누구에게나, 그리고 아무때나 주어지는 특권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런 일로 골치아프고, 힘들고, 마음상하고, 그렇지만 그안에서 보람을 찾는 일들은… 정말 Exciting한 일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