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

내가 대학교에 다닐때만 하더라도, (그게 이제 25년 전이군. ^^)

대학생은 엘리트였고, 그 엘리트가 해야하는 역할은 아직 충분히 깨지 못한 ‘민중’을 데리고 함께 미래로 가는 것이라고 여겨졌던 것 같다.

운동권들은 그 가야하는 미래를 사회주의로 보았고,

보수적인 학생들은 자본주의적 번영으로 보았고.

그런의미에서 엘리트는 참 중요한 역할이라고 여겨졌고, 그 엘리트 반열에 들어있는 사람들 역시 자신들에게 주어진 역할의 무게를 어느정도는 인식하며 살았던 것 같다.

그런데 지금은,

우선, 그 엘리트 그룹의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심지어는 소위 명문대를 마친다 하더라도 그 엘리트 그룹에 편입되는 것이 힘들게 느껴진다.

그리고, 그 엘리트 그룹이 나머지 사회에 가지는 책임감이나 역사의식 같은 것이 사실 별로 보이질 않는다.

그저 기득권 이라는 차원에서 자신이 가지는 것을 바라보는 것 같아 보인다.

과거 엘리트가 아직 생존의 어려움을 겪는 민중을 함께 이끌고 가야한다는 고민을 했다면,

지금 그 사람들은 스스로 사회나 체체의 피해자가 되어 생존에 매달리고 있게 되었다.

그런 변화하는 시대를 지난 20+년 살아오면서, 그리고 그 과정 속에서 복음을 받아들여 진정한 의미에서의 역사의식과 소명을 발견한, 그리고 발견하고 있는 나는,

나 스스로를 엘리트라고 규정하며 살았던 시기도 거쳤고, 의도적으로 그것을 거부하려고 했던 시기도 거쳤다.

지금 나 자신을 바라보면서, 고민을 많이 해본다.

나는 지금 어떻게 살아야 할까?

나는 과연 엘리트로서의 소명과 책임을 느끼며 살아야하는 입장일까? 

그렇지 않으면 나도 역시 ‘민중’의 한 사람으로 인식하며 살아가는 것이 더 적절한 현실 인식일까?

만일, 내가 그런 엘리트 위치에 있다면,

나는 underprivileged 사람들과의 연대성을 더 깊이 느껴며 내 삶을 살아가야 하는 걸까, 

그렇지 않으면 내게 그들을 이끌고 가야하는 소명이 주어진걸까.

위에 대한 해답은 아마 ‘somewhere in the middle’ 이 되겠지만,

요즘 나와 내 아내가 새로운 길을 모색하며 기도하는 와중에,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 상황, 의미, 소명을 많이 고민하게 된다.


Comments

엘리트?!? — 5 Comments

  1. 지금 전 연대성을 더 느끼고 있는데. 🙂
    (물론 그걸 더 분석해서 깊이 파고들면 그게 진정한 연대성인지 모르곘지만서두)

    근데 엘리트는 어떻게 정의되죠?

  2. 언니 의견과 질문에 저도 한표!! 내가 이끌고자 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하면 (이끈다는 것도 밤샘 토의가 필요한 개념이지만요 저한테는…) 연대성과 공유의 기반이 없으면 안 되는 것 같아요. 진보적 학생운동 하던 대학생들이 공장으로 위장취업한 것 처럼요…대중교통 요금을 모르면 대통령 못되는 것도 그런 이유가 아닐까용? ㅋㅋ 아무래도 두 분 한 번 내려와서 쎄게 수련회 한번 같이 해주셔야 될 듯 싶어요. 어제도 형제그룹 성경공부하느라 진땀 삐질….:(

    • 앗 의견이 아니라 그냥 저의 상태를 있는 설명한건데, 그런데 샌디주민님께 묻혀가면 그럴듯한 의견이 될 수 있을거 같아요.
      그러고보니 샌디주민에게서 이전에 말씀하셨던것이 그런 연대성이었구나 뒤늦게 깨닫습니다. 성경공부! 역시 여자 사도바울처럼 열심이세요. 멋져요~
      수련회. ㅋㅋ 전 수련회에서 열심히 들어야 하는 사람이죠.

      근데 답할 사람은 피곤한지 지금 새벽에 일어나 뭘 먹고 또 자는듯해요.

  3. 저는 비슷한 생각을 ‘지성인’이라는 개념에 관해 고민했는데요. 지성인(intellectual)과 언급하신 엘리트의 관계는 어떤 것인지 궁금해집니다.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