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트!?! – 덧붙여서

주말동안, 지난 금요일에 썼던 내용을 곱씹어 생각해 보았다.

‘내 이야기’를 꺼내지 않고 뭐랄까 너무 objective하게 써서 뭔가 제대로 내 고민이 풀어진 것 같지도 않은 느낌이 들었다.

그리고 또, 내가 이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해본적이 별로 없었구나 하는 사실에 나 스스로 많이 놀라기도 했다.

내 이야기를 풀자면 이렇다.

나는 꽤 어릴때부터 나를 ‘엘리트’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늘 공부를 잘했고, 소위 반장 같은거 안빼먹고 계속 햇었고, 친구들 사이에서 늘 리더였다.

고등학교, 대학을 거치면서 그런 나 자신에 대한 평가는 더 견고하게 되었다.

사회적 교육의 영향이었을까, 부모님의 가르침이었을까…

나는 내가 가진 엘리트로서의 지위를 이용해서 세상에 이롭게 하도록 살아야 하겠다는 생각을 늘 했었다.

나, 엘리트, 사회에 대한 책임…. 이것이 내게는 계속 하나로 엮여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문제는…

복음을 알게된 후에 생겼다.

내가 기존에 생각하던, 사회적 책임을 지는 엘리트라는 framework이, 내가 새롭게 받아들인 복음에 들어맞지 않는 것이다.

그래서 급격히 나는 기존에 내가 가지고 있던 엘리트에 대한 생각을 포기하고 고쳐나가는 작업을 했지만, 그와 함께 내 ‘커리어’의 차원에서보면 엘리트로서의 조건을 더 많이 쌓아나가는, 어찌보면 이율배반적인 path를 계속해 나갔다. 영역주권론에 근거하여, 엘리트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약간 다시 귀를 기울이며 내 학업/전문성의 이유를 재해석하려는 노력을 하기도 했었다. 그렇지만, 개혁주의적 세계관에 근거한 영역주권론 자체에 일부 회의를 갖게되었다.

그러면서 나는, 전반적으로 엘리트로서 내 책임에 대해 비중을 두기보다는, 같은 시대에 이 땅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과의 연대성을 갖는 것에 비중을 두고 내 직장생활, 전문분야 활동을 해왔다. 그런 생각 때문에, irreversible한 직업상의 선택을 하기도 했었고.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나는 아무리 노력해도 내가 아닌 사람과 나를 동일시 할 수 없다는 것을 많이 깨닫게 되었다. 다시 말하면, 내가 아무리 노력을 한다 하더라도, 내가 이미 가지고 있는 내 background (학력, 경력, 능력 등등) 때문에, 나는 그것을 갖지 못한 사람들과 같아질 수 없다는 것이다. 이것은, 내가 나보다 낮은 학력이나 경력을 가지는 사람들보다 내가 우월하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절.대. 아니다. 그것은 내가 가지고 있는 core belief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생각이다.

그렇지만, 나는… 내가 아닌 사람들과는… 분명 다른 것이다.

역사를 엘리트가 만들어 가느냐, 대중이 만들어 가느냐,

역사와 사회 속에서 엘리트가 감당해야하는 역할은 무엇이냐…

그런 거창한 scale의 질문을 던지면서 해답을 찾으려 하면 좀 막막한데,

실제 그런 질문이 현실적인 고민이 되는 내 상황 속에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구하며 질문에 답을 찾으려하니, 여전히 막막하긴 하지만, 막연하지는 않다. ^^

적어도 현재까지는,

엘리트주의 혹은 반엘리트주의 양쪽 극단에 다 치우치지 않고,

그때그때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살면서 self-positioning을 해나가고 있는 셈이다.

3 thoughts on “엘리트!?! – 덧붙여서

  1. “참 공감이 되는군요!” 할 수 있음 좋곘는데, 아직까진 잘 모르겠어요.
    남편이 그전 글에서 “요즘 나와 내 아내가 새로운 길을 모색하며 기도하는 와중에,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 상황, 의미, 소명을 많이 고민하게 된다.”라고 해서 저도 함께 고민할 거 같은데, 엘리트주의/반엘리트중의의 perspective 도 제겐 온전히 손에 잡히진 않습니다. 뭐라고 해야하나 스스로 엘리트인지 아닌지도 모르겠구요.

    윗글을 제가 잘 모르는 사람이 썼다면,
    아마도 이런 질문들을 했을 거 같아요.

    1. “내가 기존에 생각하던, 사회적 책임을 지는 엘리트라는 framework이, 내가 새롭게 받아들인 복음에 들어맞지 않는 것이다.” 어떻게 들어맞지 않는지 설명해 주세요.
    2. 역사와 사회, 심지어는 나를 구성하는 것으로부터 disconnect 되고 disassemble 되어서 하나님 앞에 널부러진 모습으로 겨우겨우 하나님 불러 본 적이 있는가? 혹은 그런 상태의 연속선 상에 있는 스스로의 모습을 보는가?
    3. 그렇다면 나를 구성하고 있는 요소들은 어떤 의미인지, 그것들은 사회와 역사 속에서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

    사실 글쓴이는 제가 잘 아는 듯한 사람이라서 위와 같은 질문을 안 해도 될 거 같은데,
    제겐 신선한 perspective의 윗글을 통해서, 저의 질문들을 저 스스로에게 던져봅니다.

    • 애고… 마누라로부터 이런 질문을… 쩝.
      한번 대답해볼께.

      1.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하는대로, 만일 엘리트에의한 세상의 변혁을 하나님께서 마음에 두셨다면, 왜 예수께서 사회적 엘리트로 오시지 않았겠느냐 하는 point를 생각할 필요가 있지.
      예수께서는 낮아진 종의 모습으로 오셨고, 세상 권력에 의해 결국 처형당하셨는데, 그것이 세상을 바꾸었잖아. 그리고 지난 교회 역사 속에서 우리 믿음의 선조들은 많은 경우 powerless한 socio-economic class를 가지고 있었지만 그 속에서 그야말로 ‘죽음’으로 하나님 나라 백성의 삶을 살았고.

      2. 질문이 무슨 의미인지 정확하게는 모르겠는데… 그리고 이것이 내가 이야기한 엘리트와 무슨 연관이 있는 질문인지도 내가 잘 이해한 것 같지 않은데… 그냥 내 생각으로는 아마 내가 그렇게 절망적인 상황을 겪어본 일이 있는지를 물어보는 거지? 엘리트로서의 삶이 아니라 절망적인 삶을 겪어본 일이 있는지를?

      이게, 내 나름대로는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긴 한데,
      그렇지만 또 한편으로는… 정말 세상에서 그야말로 아무것도 의지할 것이 없는 절망적인 상황을 겪는 어떤 이들에 비하면 사치스러운 절망의 수준이었다고 이야기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아.

      뭐 지난 40몇년 살면서, 정말 생명의 위협을 느끼는 상황이라던가, 전쟁, 극도의 폭력, 경제적으로 절대적인 절망 등등… 정말 동시대의 사람이 느끼는 절망을 내 모든 삶으로 겪었다고 이야기할 수 있지 않기 때문에… 너무 쉽게 내 삶 속에서 이런 것이 힘들었다 라고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때로는 사치스럽게 느껴지기도 해.

      하지만, 실존적으로는… 정말 앞이 깜깜하게 느껴지는 상황을 겪었다고 할 수 있지. 그리고 그런 과정을 통해서 많이 겸손해지기도 했고, 성숙하기도 했고.

      3. 나를 구성하는 요소라는게 무슨 뜻이지? 이것도 좀 질문을 내가 명확하게 이해했는지 모르겠는데…
      나는 적어도 다음의 몇가지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아.

      엘리트가 우월한 것이 아니다.
      엘리트에 의해 세상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엘리트에게 하나님께서 기대하시고 요구하시는 role은 있다.
      (그 role 역시 다른 role보다 우월한 것은 아니다.)
      엘리트가 비엘리트 그룹과 연대의식을 갖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하나님께서는 때로 엘리트의 삶의 여정을 통해 그 연대의식을 더 깊이 갖을 수 있도록 인도하신다.
      그렇지만 엘리트가 비엘리트와 기계적 동질성을 추구하는 것은 work 하지 않는다.
      어떤 사람이 한 분야에 엘리트라 하더라도 모든 영역에서 엘리트인 것은 아니다.

      뭐 이런 정도가 아닐까 싶은데…

  2. 2. 엘리트라는 아이덴터티 등 모든것을 놓아버려야 하는 그런 실존적인 경험이 있나 묻고 싶은거였죠.. 모세같은 사람이 이집트 왕궁에서 도망가 광야에서 지낸 그런 비슷한 경험, 내면의 상태요.

    3. 나를 구성하는 요소 라는 것은 남편이 얘기한 학력, 경력, 능력, 배경, 등등을 포함한 모든거에요.

    질문들을 이해못하는건, 같은 걸 바라보는 남편의 시각과 저의 시각의 출발 포인트가 다르기 때문인듯 해요. 남편은 엘리트와 비엘리트의 시각에서 시작하고, 전 그 시각을 저의 것으로 받아들이지 못해서 그런거 같아요. 우리의 살아온 여정이 달라서일수도 있죠. 엘리트라는 단어의 사전적의미는 알고 있으나, 그 단어를 잘 쓰지 않는 열악한 환경 속에서 학교를 다녀서. ㅋㅋㅋ

    요점 정리가 참 와 닿아요. 엘리트의 정의를 물었을 때도 좀 보편적인 대답을 바랬는데 개인의 얘기를 해서 깜놀. 그래도 남편이란 사람을 한걸음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듯 해요.

    “어떤 사람이 한 분야에 엘리트라 하더라도 모든 영역에서 엘리트인 것은 아니다.” 에 심하게 동의해요. 누가 뭐래도 엘리트일 오바마 책을 뒤늦게 읽고 있는데, 그의 지성과 젊은날 고민의 수준 (연대성, 사회 책임 등에의 고민도 있구요) 에 엄청 놀라고 있어요. (정치가로서의 오바마와는 별개로). 전 엘리트가 절대로 아니므니다. ㅋㅋ

    어쩄든간에 굳이 엘리트/반엘리트주의의 시각에서 고민을 안 하고, 그때그때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따라 살면서 self-positioning을 해나가도 되는거죠? 머리가 아파와서… 고민은 남편이 다 하세요.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