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ing left out?

이제 지금 회사에서 일할 날이 두주 남짓 남았다.

나는 어쨌든 떠나는게 확정이 되었고, 점차 이것 저것 정리하고 있는데, 기분이 묘하다.

한가지 특별히 더 묘한 것은 이것이다.

지금까지 회사에서 우리 그룹이 어떻게 할 것인가, 지금 하고 있는 activity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가, 누가 무슨 일을 하고 있는가 하는 일을 tight하게 follow하면서 사람들과 논의하는 일은 내가 하는 매우 중요한 일이었다.

그런데, 이제 나는 하는 일을 wrap-up하고 있으므로 그런 decision making process에 involve하고 있지 않다.

옆 자리에 앉아있는 A라는 친구가 내가 하던 일을 많이 take-over해서 하는 형국이 되었는데…

이게 참 기분이 묘하다.

뭐랄까… 뭔가 따돌림을 받는 느낌이랄까?

그러면서 생각했다.

내가 회사에서, 계속 사람들의 attention을 받고, ‘somebody’가 되는 것에 많이 익숙해져 있었던 거로구나.

새로운 회사에 가면… 갑자기 ‘신참’이 되어서 당장 그렇게 하기 어려울수도 있는데… 그런 것도 어쩌면 내가 처음에 adjust하는데 노력이 필요할수도 있겠구나.

내가 somebody라는 생각과 인식은,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지만,

한편 나를 건강하지 못하게 이끌어오기도 했겠구나…

새로운 직장으로 옮기는 이 경험은,

내 몸에 어느덧 스며들어있는 “I am somebody 의식”을 털어내는데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Comments

Being left out? — 2 Comments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