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ppy Birthday!

정말 어리버리…

아무것도 모르던 29살짜리 아빠, 25살짜리 엄마에게 태어난 작은 아이는,

참 잘 자라 주었다.

우리에게 과분하리만큼 좋은 딸이 되어주었다.

하나님께서 참 예쁘게 잘 키워주셨다.

이제 오늘로서 14살 생일을 맞는 민우에게,

앞으로의 삶이 하나님과 함께 하면서 더 멋질 것이라고 꼭 이야기해주고 싶다.

부족한 아빠에게 좋은 딸이 되어주어온 민우에게 오늘은 뽀뽀를 100번쯤 해줘야겠다. ^^

(아마 민우는 자기 볼을 가리고는 도망가겠지만.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