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Start

이제 새 직장으로 출발한다! 오늘이 첫날이다.

내가 이전 직장에서 가지고 있었던 원칙, 그리스도인이 직장에서 가져야할 자세등등을 고려해서 몇가지 결심을 정리해 보았다.

1. 내 identity가 어느 직장에 다니느냐, 직급이 무엇이냐에 달려있지 않음을 항상 기억한다. 내 primary identity는 하나님 나라 백성이다.

2. 내게 맡겨진 일을 책임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한다. 이것은 일을 해치워버리거나 겉보기에 그럴듯하게 치장하지 않는 것을 의미한다. 

3. 직장 상사, 회사 system 등등이 하나님보다 더 크지 않음을 항상 기억한다.

4. 만나는 사람 한 사람 한 사람을 진실하게 대하되, 그 사람들이 정말 잘 되도록 노력한다.

5. 승진, 인정받음 등은 by-product이지 절대로 목표가 아니다. 

6. 내 스스로 생각하기에, 내가 하는 일보다 내가 받는 보상이 적다고 느끼도록 일한다. 이것은, 내가 스스로 나를 실제보다 더 높게 평가하는 성향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실제로 보상보다 넘치게 일하는 자세를 견지해야만 내가 스스로를 잘못된 유혹에서 지킬 수 있기 때문이다.

7. 약속을 소중하게 여긴다. 약속을 남발하지 않지만, 한번 한 약속은 최선은 다해서 지킨다.

8. 내게 주어진 직장 내에서의 authority를 violate 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때로는 오지랖 넓게 행동하며 내 영역 밖의 일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싶을때 과감하게 그렇게 한다. 이것은 내 스스로를 높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유익이 가기 위해서이다.

9. 내 성실함, 선행 등등에 앞서 종교적 언사를 남발하지 않는다. ‘너를 위해 기도한다’라거나, ‘하나님’ 등등과 같은. 이것은 이미 기독교에 ‘데인’ 많은 이들에게 거부감을 주지 않도록 하는 것일 뿐 아니라, 종교적 언사 뒤에 내가 숨어서 내 행동을 대충하려는 잘못된 경향으로부터 나를 지키기 위함이기도 하다.

10. 때로는 사람들과의 충돌을 피하지 않는다. 필요하면 소리도 치고, 언쟁도 하되 그러는 과정에서 그 사람을 공격하지 말고 ‘이슈’에 관해 이야기한다.

11. 협상의 상대자, 경쟁상대 등과 만날때라도, 그 사람(들)이 최상의 것을 얻을 수 있도록 기도하며 그렇게 최선을 다한다. 이것은 내가 doormat이 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12. 다른 사람의 credit을 빼앗아 오지 않고, 오히려 내가 한 일의 credit을 다른이들에게 돌리는 것을 습관으로 삼는다. 

….

아마 일을 하면서 이 list는 더 update이 되겟지.

자, 이제 출발이다!

12 thoughts on “A New Start

  1. 오승간사님, 새 직장에서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드려요. 현 직장에서 4년째 약간 고인물같은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 제게 간사님의 다짐이 참 큰 격려가 되네요. 첫 출발의 느낌과 그 감정을 잘 간직하시길 바랄께요~ 화이팅입니다.

  2. 저의 직장생활을 돌아보게 하는 다짐들이네요.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오승형 화이팅!

  3. 첫날 오후 2 시 15 분: 첫날이 어떤지 무척이나 궁금하네요.

    글구.
    과일 매일 하나씩 가져오기.

    그리고 회사에서 만들어진 기기를 통해서 어린이들이 덕보기를 눈물로 기도하기! 적어도 해가 되지는 않길… => 이건 내가 대신 해 줄께요.

  4. Contemporary New Start Commitment로 저도 새겨두겠습니다.
    코스타에서 이 주제로 세미나 한 번 하시죠.^^

    • 감사합니다~
      근데, 코스타 세미나 그거 아무나 못합니다.
      요즘 간사들이 옛날보다는 더 ‘사람 좋은’ 사람들이긴 해도,
      코스타 강사 선정은 깐깐하기로 유명한데요… ^^

      iami 같은 분께서 계속 좋은 강의로 섬겨주시면,
      저는 그 곁에서 계속 바람잡이 하겠습니다~ ^^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