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입는 것도…

새 직장에서는,

미팅이 정~말~ 많다.

이 미팅이라는게, 그냥 같은 팀 사람들끼리 하는 그런 미팅이 아니라 (그런 것도 물론 있지만)

다른 회사 사람들, 혹은 회사 내의 다른 팀 사람들과 하는 미팅들이 대부분이다.

그중 어떤 것은, 가보면… 다른 나라에 있는 사람들이 멀리까지 와서 하는 미팅도 있는데,

이 사람들은 옷을 꽤 잘 갖추어 입고 오는 경우도 많다.

분위기가 이렇다보니…

사람들이 아주 옷을 막 입지는 않는다.

특별히 좀 비중있는 미팅이 있다 싶은 날이면 약간 더 신경을 써서 옷을 입는 것도 볼 수 있다.

이전 직장에서는, 

반바지 입고 맨날 일하는 우리 lab director를 비롯해서…

그야말로 막 입기 경쟁이라도 하듯 뭐 그런 분위기 였는데…

이 새 직장에서는,

내가 기존에 입던….

목 늘어난 티셔츠, 구멍난 폴로 셔츠, 오래입어 뒷주머니에 구멍난 싸구려 청바지…

이런건 입고 회사 가기가 좀… 머시기 하다. -.-;

내 아내가 그래서 지난 주말에…

내가 혼자 산다면 결코 사지 않을 옷가게에 가서 내 옷을 몇벌 사왔다.  

(사과와는 다른… 긴~ 과일 이름이 들어간 옷가게 ㅎㅎ)

이건 사실 내 아내로서는 꽤 용기있는 사랑의 행동이었다. ㅎㅎ

왜냐하면, 나는 내 옷에 돈쓰는 것에 대해 아주 불쾌하게(!!) 반응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옷 사준 사람이 무안해지는 상황을 잘 연출하곤 하기 때문이다. 

옷을 사주더라도 잘 입지도 않고… (그래서 아내에게 사실 많이 미안하다. 쩝.)

아.. 이젠… 

나만의 패션 스타일을 버려야할 때가 된 것일까.

8 thoughts on “옷 입는 것도…

  1. Hey, I can transform you as Richard Gere did with Julia Roberts in . I will be your Richard Gere! You be my pretty woman!
    🙂 — innocent smile.

  2. 같은 날, 옷에 관한 포스팅이 K 집사님과 목졸님 블로그에 동시에 올라오고 내용도 비슷하네요. ^^ 비슷한 성향임이 증명되는 순간. 서로 난 저렇지 않다고 부인하기 없기.. ㅋㅋ
    그나저나 다음번에 뵈면 댄디한 아저씨? ^^

  3. 아니 그 회사가 그렇다니….
    하긴 회사 사람들이 안 입어서 스티브 잡스가 몽땅 다 가져다가 입었다는 이야기도 있더라구요.
    우리 짜고 한 것 아닌데 …. 😉

    • 아,
      제가 일하는 쪽 부서가 좀 그렇습니다. 워낙 대외적으로 대하는 사람이 많다보니.
      아마 software engineer 같은 사람들은 좀 덜 그럴 것 같아요. ^^

      ㄱㄷㅇ 간사님과 짜고 하지 않아도 같은 글을 쓰게 된다…
      저로선 영광이옵니다요~ ㅎㅎ

  4. 사과 회사에 바나나 공화국 옷을 입고 가시는군요…
    그럼 형님은 과일상? ㅎㅎ 아 춥다…

    결혼은 안했지만 한가지는 압니다…
    아내가 사주는 옷은 아무 말 하지 말고 잘 입는거라고…ㅎㅎ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