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동역자의 외로운 싸움

어제는 참 오랜만에 보는 한 동역자가 교회에 와서 설교를 했다.
나름대로 미국에서 함께 30대를 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벌써 한국에 간것이 7년이나 되었다고 한다.

내가 보스턴에 있었고, 그 형제는 뉴헤이븐에 있었으니 거리가 멀지는 않았지만,
막상 함께 만나는 곳은 늘 코스타였다. ^^

사역을 위해서 만났어도,
만나서는 밤을 새워가며 하나님 나라, 성경, 신앙, 신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었다.

내가 보스턴에서 많이 외롭다고 느끼고 있을때,
그렇게 함께 만나서 섬기며 토론하고 논쟁하고 배울 수 있었던 fellowship은,
내게 오아시스와 같은 것이었다.

어제 교회에서 했던 것은 아주 전통적인 의미의 설교라기 보다는,
일종의 자신의 신앙 나눔이었는데,
나는 그것이 참 좋았다.

그렇지만 또 한편으로 안타까웠던 것은,
한국에서 너무 혼자서만 싸우고 있는 것 같아 보였다는 것이다.

하고 있는 일이 참 가치있다고 생각도 되고,
그걸 참 잘 하고 있다고 생각이 되기도 하는데…

정말 허허벌판에서 혼자서 창 하나 들고 대군과 맞장뜨고 있는 것과 같다고나 할까.

누가 좀 함께 하는 사람이 있느냐고 물어보았더니,
그런 것 같아 보이지도 않았고…
정말 말도 안되는 악의에 찬 공격들을 받아가며 힘들어할때 그것을 함께 견디도록 힘을 주는 사람도 없어 보였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어찌 그 동역자만 그렇겠나.

사실 젊은 시절에 뜨거운 열정으로 함께 기도하며 토론하며 섬겼던 많은 사람들이,
모두 그렇게 흩어져서 다들 외롭고 힘들게 버텨가며 싸우고 사랑하고 섬기고 있는 것을 본다.

원래 예수 믿는 다는건 다 그렇게 외로워야 하는 걸까.

우리 우교수님의 건투를 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