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경험

지난달, 갑자기 영어가 잘 안되었다.
그래도 회사에서 이런 저런 일로 토론할때 영어 때문에 내가 하고자하는 이야기를 못하는 일은 별로 없는 편인데…
이상하게 지난달에는 영어가 잘 안되었다.
말 하려고 하면 단어가 생각이 안나기도 하고, 문법이 틀리는 말을 자꾸만 하고… everybody are happy 뭐 이런 식으로.

아니 내가 왜 이러지.
갑자기 왜 영어가 안되지?
이상했다.

그러던중 내가 한가지 깨달은 것이 있었다.
내가 지난 여름부터 몇달동안 KOSTA 집회에서 녹음된 강의와 설교들을 많이 들었고, 운전하거나 운동하면서 듣는 podcast등도 한국어로된 것들을 많이 들었다. (특히 최근에 발견한 어떤 강의와 podcast 몇개가 재미있어서 그걸 진짜 많이 들었다. 종교와 철학에 대한 살짝 깊은 내용의 강의들이 좀 있었다.)
가만 생각해보면 내가 이렇게 한국어로 된 것을 계속해서 집중적으로 많이 들었던 것은 미국에 오기 전이었던 것 같다.
혹시 그래서 내가 갑자기 영어가 이렇게 안되는 건가?

해서,
운전하거나 운동할때, 집에서 시간이 남을때 듣는 강의자료나 podcast 등등을 대폭 영어로 바꾸었다.

그랬더니만…
그렇게한지 두주정도 지나니 영어가 다시 된다!
허걱… 이것 참 신기하네.

철학이나 종교등에 대한 살짝 심도있는 논리전개와 토론등등을 듣다보니,
아무래도 내가 생각을 더 한국어로 많이 하게 되었던 것 같다.
아마 내가 주로 많이 보고 들었던 것이 한국의 음악 프로그램이나 예능 프로그램이었다면 어땠을까?

대신 이렇게 되니,
한국 회사와 conference call을 할때에도 핵심 단어들은 주로 영어로 이야기하게 되고, 한국어 문장을 하는데도 완전 영어문장 번역체로 많이 이야기를 하게 된다.

나는 내 스스로를 bilingaual이라고 당연히 생각하지는 않지만,
사실 회사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은 나를 ‘미국에서 자랐다’고 여기는 경우가 꽤 있다.
그런걸보면 그 사람들이 느끼기에 내 영어가 아주 많이 서툴지는 않은 수준은 된다고 할 수 있겠다.
그렇지만 이렇게 약간 환경을 바꾸어서 금방 내 언어의 ‘mode’가 전환되는 것을 보면, 여전히 내게 영어는 많이 노력해야 유지되는 skill인 듯 하다.

재미있는 경험.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