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서 하는 생각들 (4)

이번에는 또 새롭게 시작하는 중그룹 성경공부를 맡았었다.
기획 단계에서 늦었지만 참여해서 간사들을 좀 도왔고, 중그룹을 인도하시는 분들과 communication 하는 역할을 맡았다. 중그룹 인도자들이 아주 좋은 분들이 감사하게도 세워졌고, 그래서 그분들에게 많은 instruction이나 guideline을 드리기 보다는 그분들이 그냥 최대의 ‘개인기'(?)를 발휘하시도록 encourage 하는 역할을 주로 맡았다.

처음 간사들이 내게 연락을 했을 때에는 나도 중그룹을 하나 인도하도록 부탁을 해왔지만…
어쩌다 보니 기획을 하는데 많이 involve하게 되었다.
적어도 내가 KOSTA를 섬기면서는 기획자(간사)와 presenter(강사)의 역할이 분리되는 것이 KOSTA를 건강하게 만든다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이번에도 내가 기획에 참여했으니 인도자로는 섬기지 않겠다고 했었다.
다만, 결혼을 한 사람들이 혹시 원하는 사람이 있을 경우 ‘비공식적’으로… 아이들도 데리고 들어올 수 있는 그룹을 하나 만들어서 그건 해보겠다고 했다.

이건 그런데 살짝 스텝이 좀 꼬였다.
원래는 화요일과 수요일에는 각각 다른 그룹이 들어오게 되고, 목요일에는 화,수에 들어온 사람들중 원하는 사람들이 optional로 들어온다고 들었었는데…
화요일에 잘 마치고… 수요일에 떡 가보니 그 전날 오셨던 분들중 일부가 다시 들어와 계셨다!

원래 계획은 화,수에는 같은 본문을 하려고 했었는데… 그게 안되는 바람에 졸지에 수요일에 갑작스럽게 그 자리에서 본문을 바꾸어야 했다. 결국 jjKOSTA에서 사용한 본문을 가지고 성경공부를 했다. -.-;
완전 임기응변…

다만, 이번에 중그룹 성경공부 인도자들이 참 좋은 분들이어서, 그분들과 communication하는 일이 참 즐거운 일들 중 하나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