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라는 직분이 outdated? (11)

어제 아는분과 내게 이런 얘기를 해 주셨다.
“네가 하는 얘기 다 잘 알겠고, 동의도 하지만, 그렇게 목회자들을 ‘디스’해서 되겠느냐?

당연히 나는 목회자들을 디스하는게 아니다. ^^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내가 좋아하고 존경하는 목회자들도 많이 계시고, 특히 나와 ‘친한’ 목회자들도 많이 계시다.
나는 그저 지금 현재상태로의 ‘목회자’라는 직분이 다소 건강하지 않게 지탱되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뿐이다.

그렇다면,
지금 목회자들은 다 문제냐? 당연히 아니다.
그래서 목회자들을 싹 갈아버리자는 거냐? 그것도 당연히 아니다.

나는 지금 목회자로 섬기고 계신 분들이 비 목회자 그리스도인들보다 압도적으로 월등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헌신’이다.

나는 현대 교회에서, 특히 한국 교회에서 목회자가되는 헌신을 하는 신학적 바탕이 반드시 모두 건강하다고 보지 않는다. 소위 ‘주의 종’이 되기 위해 헌신한다는 식으로 이야기되는 헌신은 그 내용을 다시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처음 비교적 순수하게 헌신했다가 그 헌신의 내용이 변질되거나 이상하게 발전되는 일들을 많이 볼수도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목회자’가 되겠다고 신학교 원서를 넣을때 압도적 다수의 사람들은 자신의 삶을 주님을 위해 살겠다고 헌신을 한다.
그리고 이것은 대단히 귀하고 아름다운 일이다.
비목회자로 살면서, 목회자들이 이렇게 하는 정도의 헌신을 하는 평신도들은 사실 아주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교육이나 훈련등은 헌신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노력해서 줄 수 있지만,
헌신은 manipulate하기 어렵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지금 목회자들이 여전히 존중받고 교회 안에서 그분들의 리더십을 인정해줄수 있는 가장 큰 근거는 그 헌신이라고 생각한다.

교회에서 목회자들을 갈구면서 딴지놓는 소위 평신도 지도자들에게 묻고 싶다.
당신은 평생 당신이 그렇게 갈구는 그 목회자처럼 당신을 온전히 헌신해본적이 인생에 한 번이라도 있었는가.

(아, 생각보다 글이 길어져서 많이 고민이다. ^^ 그래도 다음주엔 무조건 마무리 짓는다! ㅎ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