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KOSTA 후기 (1)

우선, 내가 처한 상황 부터.
6월 초에 내가 여태까지 하던 project가 사실상 취소되는 일이 있었다.
우리 회사의 특징 때문이기도 하고, 내 회사에서의 입지(?)때문이기도하고… 하여간 복잡한 이유로, 내게는 약간 불안(?)한 상황이 전개되었다.

이리저리 회사 내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다른 일을 회사 내에서 앞으로 얼마의 기간 동안 찾지 못하면 나는 다른 job을 알아봐야 할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내가 회사 내에서 ‘cooking’하고 있었던 project는 잘만되면 꽤 커질 수 있는 project 였다. 그리고 잘만 되면 industry 자체에 꽤 큰 impact를 줄 수 있는 project였다.
그걸로 회사에 상당히 큰 액수의 돈을 벌어다줄 수 있는 것이기도 했고.

그래서 나로선 일종의 ‘도박’을 걸었다.
이것에 나름대로 확~ 몰빵을 하면서 달려들었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되면서 회사를 나가야하나 하는 그런 상황이 되어버린 거다.
(지금도 그게 다 정리가 되지는 않았는데, 현재도 다른 회사를 계속 알아보고 있기는 하고… 우리 회사 내에서는 다른 project의 일부 일을 아마 맡아서 하게될 것 같긴 하다. 당장 다른 job을 알아보아야하는 건 아닌데, 이왕 이렇게 된거 다른 job을 알아볼까? 하는 마음에 나름 조금씩 찔러보려고 하고 있는 중이다. 이것에 대한 이야기는 아마 KOSTA 후기 시리즈 이후에 조금 더 써볼 수 있을것 같다.)

나는 이런 회사 상황 말고도 나는 이번 KOSTA 집회에 참석해야할까 말까 하는 것으로 고민을 하고 있었다. (그 다른 이유는 역시 이 글타래에서 나중에 한번 다루어 보겠다.)

내 회사에서 이런 일이 터지고 나니, 당연히 마음이 많이 복잡한 상태였다.
솔직히 불안한 마음도 있었고. (‘두려움’이라고 표현을 해야할까?)

내 마음 속의 이런 복잡한 두려움의 상태때문에, 아이러니컬하게도, 나는 이번에 집회에 참석하기로 막판에 마음을 먹었다.
이런 상태라면 가서 ‘두려움과 믿음’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집회의 현장에 내가 좀 있고 싶다는 강한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부랴부랴 마일리지로 비행기표를 사고, 회사 휴가를 내고, 집회에 참석하게 되었다.

2 thoughts on “2019년 KOSTA 후기 (1)

    • 애고애고…
      저는 완전 쫄보입니다. 뭐 믿음의 행동 그런거랑은 상당히 거리가 멉니다.
      저 좋으려고 그런거지요…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