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분하지 못했지만 열심히 했다.
나름대로 진정성을 가지고 했다.
나는 진실되게 행동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그 사람은 ‘하나님 앞에서’ 떳떳한 걸까?

가령 이런 경우를 생각해보자.

어떤 사람이 기차시간이 빠듯해서 역을 향해서 뛰고 있다. 그 사람의 손에는 꼭 제 시간에 전달해주어야 하는 중요한 서류가 있다.

옆에서 어떤 사람이 이쪽으로 가면 조금 더 빠른 길이 있다면서 익숙하지 않은 쪽을 가리킨다.
그러나 뛰는 사람은 내가 모르는 길이라며 자기가 가는 돌아서 가는 길로 뛰어간다.

그 후에 어떤 사람이 그 옆에 있는 공용 자전거를 타면 빨리 갈 수 있다고 조언을 해준다.
그러나 뛰는 사람은 공용 자전거를 어떻게 빌리는지 모르겠다며 그냥 뛰겠다고 한다.
딱 3분동안만 시간을 보내서 앱을 다운받고 바로 자전거를 빌려타면 충분히 제 시간에 기차역에 갈 수 있는 기회를 이렇게 놓친다.

그 후 다시 이 사람은 열심히 뛰다가 잘못된 길로 들어선다.
역이 어떤 방향이라고 쓰여있는 표지판을 제대로 읽지 못하고 지나쳐버린 것이다.

이 사람은 결국 그래서 기차를 놓쳤다.
그리고 꼭 전해주어야 하는 서류가 제때 전달되지 못해서,
중요한 계약이 이루어 지지 못했고, 그 사람의 회사는 큰 손해를 보았다.

거기서 그 사람은 이렇게 이야기 한다.
그래도 나는 최선을 다했다고. 정말 진정성있게 이 일을 감당해서 했다고.
열심히 뛰었다고. 그래서 땀도 많이 흘렸고, 다리도 아프다고…

정말 그럴까?

내 삶을 바라보는 관점도…
그저 이렇게 ‘면피용’ 논리를 가지고 살아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정말 그러진 말아야하겠다고 결심도 해본다.

Related Posts

2 thoughts on “진정성?

  1. 참으로 확~ 찔리게 만드는 글이네요. 정신좀 차려야겠습니다. 문득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기대하시는 진정성은 어떤 것일까도 생각해보게 됩니다.

    1. 이런 말에 확~ 찔리는 사람은,
      어쩌면 이런 말을 들을 필요가 없는 사람이 아닐까 합니다. ^^
      이런 말을 정말 들어야하는 사람은, 이런 말에 하나도 찔리지 않는 사람들이 아닐까… 혹은 이런 생각을 해보지도 않는 사람들이 아닐까…
      그런의미에서 그래도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저도 최악의 상태는 아니구나… 그렇게 혼자 위로를 해봅니다. ㅎㅎ

      그나저나, 슬슬 언제 한번 뵙지요~ 제가 이메일 드릴께요!

Leave a Reply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