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의도가 의심 받을때

나는 내 의도가 의심받는 것을 참 잘 참지 못한다.

내 의도가 잘 이해되지 못해 의심을 받으면, 그것을 차분이 설명해주거나 하면 좋을 때에도,

버럭 화를 내거나 이성을 잃어버리는 경우가 꽤 많다.

(내 아내가 이건 잘 안다. ^^)

시간이 지나면서,

내 의도가 의심받거나 오해받는 일들을 좀 더 견딜 수 있게 되긴 했지만,

아직도 나는 참 이게 힘들다.

도대체 왜 그런걸까?

무슨 생각의 흐름으로 이런 반응을 보이는 걸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