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혜와 복음을 향한 갈망

은혜는 복음이 가지는 가장 큰 특징이다.
하나님께서 일방적으로 주시는 favor라는 개념은, 사실 복음 밖에서는 찾을 수 없다.

복음을 향한 갈망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목마름, 하나님을 깊이 사랑하는 마음, 기도에 대한 열정, 그리고 구령의 열정 등으로 나타나고 표현된다.
그리고 복음을 향한 갈망은 은혜에 대한 강력한 깨달음에서 비롯된다. 은혜에 대한 깨달음이 깊으면 깊을 수록, 복음을 더 깊이 알고 싶은 갈망도 깊어진다.

그런데,
은혜로부터 비롯되는 복음을 향한 갈망, 그리고 그러부터 비롯되는 구령의 열정을 가지게될때 빠지기 쉬운 함정은, 은혜를 망각하게 되는 것이다.

그 흐름은 다음과 같다.
은혜를 깊이 인식한다.
→ 하나님을 더 깊이 예배하고 싶은 열망이 깊어지고, 그 하나님께로 사람들을 이끌어 오고 싶은 열심이 생긴다.
→ 은혜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과 대화하다보면, 그 은혜를 알지 못하는 모습이 답답하게 느껴진다.
→ 그런 사람들에 비해, 일종의 상대적 우월감을 갖는다.
→ 그래서 복음을 전할때, 은혜를 이야기하기 보다는, 나처럼 해봐 는 식의… 은혜가 빠진 공로주의적 접근이 되게된다.

말씀 사역자들, 성경공부 리더들, spiritual leader들이,
은혜를 망각한채, 다른 이들에게 대해 ‘영적 우월감’을 갖게되면,
결국은 전해야하는 message 자체가 오염되고 그들이 인도되는 곳은 은혜의 복음이 아니라 율법주의적 종교가 된다.

나 자신을 보면서,
요즘 내가 바로 이 함정에 깊이 빠져있음을 발견한다.

율법학자들과 바리새파 사람들아! 위선자들아! 너희에게 화가 있다! 너희는 개종자 한 사람을 만들려고 바다와 육지를 두루 다니다가, 하나가 생기면, 그를 너희보다 배나 더 못된 ⑦지옥의 자식으로 만들어 버리기 때문이다.”
마태복음 23:15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