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우의 학업

어제는 민우의 생일이었다.
이제 민우가 벌써 17살이 되었다!

민우는 유난히 얼굴이 어려보인다. (적어도 내게는 그렇다. ㅎㅎ)
그래서 도무지 17살 같아 보이질 않는다.

최근 민우는,
학교의 workload가 커서 많이 힘들어했다.
하루에 3~4시간밖에 자지 못하고 일주일씩 보내야했던 적도 있었다.

결국 우리 부부가 step-in 해서, 민우의 aggressive한 class schedule을 좀 쉽게 만들어주었다.
Honor class 하나를 regular class로 낮추었다. (학교 교장선생님에게까지 사정사정 부탁을 해서 겨우…)

지난 9월에 첫 ACT를 보았는데, 처음 본것 치고는 아주 만족스러운 점수를 받았다. ^^

그렇지만, 적어도 학업에 관한한,
나는 민우가 자기의 능력에 꽉 차는 (혹은 넘치는) high ranking의 학교에 가지 않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민우가 A급의 학교에 갈 능력이 되면, B+급의 학교 정도에 갔으면 좋겠다.
혹은 B급의 학교에 갈 능력이 되면, C+ 급의 학교에 가면 좋겠다.

나 자신이 비교적 ranking이 높은 학교들을 다니면서,
아… 저 친구가 이 학교에 오지 않았더라면 훨씬 더 행복했을텐데… 싶은 사람들을 참 많이 만났다.
가끔은 나 스스로를 보면서도 그런 생각을 하기도 했었다.

정말 학교생활을 하면서,
소중한 사람들을 만나고, 중요한 가치관들을 세워나가고, 무엇보다도 하나님과 살아가는 것을 깊이 생각할 수 있는 환경으로 가는 것이 제일 좋겠다는 소망을 가져본다.

다행히도 미국은,
꽤 다양한 종류의 학교들이 있고, 그 학교마다 독특한 교육방침이나 커리큘럼등이 있는 경우가 많아, 좀 더 자유로운 선택을 할 수 있지않을까 싶다.

현재 민우는, Liberal Arts college 같은 데를 가고 싶어한다.
가서 좋은 친구들을 사귀고,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할 수 있는 환경을 많이 좋아하는 것 같다.

한가지 문제는,
Liberal Arts 학교들이… 학비가 다들 많이 많이 비싸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