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앙과 신학

지난 주일에는,
욥기 연구로 박사를 받으신 어떤분과 짧게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욥기에 대해 이런 저런 것을 여쭈어 보다가 신학의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그 분은 상당히 liberal한 신학적 입장을 가지고 계시다고 할 수 있다.
나는 대개 한국교회의 setting에서 liberal한 신학적 입장을 가지고 계신분들은, 그냥 나 같은 평신도를 대할때 무척 조심하신다. (아마 목회자들을 대하실때는 대개 더 많이 조심하시겠지…. 잘못하면 사탄취급을 받는 수가 있으니…ㅋㅋ)
그래서 나는 대개 그런 경우, 미리 그쪽이 안심시킬만한(?) 내용을 말씀드리는 경우가 많다.^^
이번에도 그렇게 해서 대화가 좀 이루어졌는데 나로선 참 흥미로웠다.
욥기, theocracy, open theism, process theology 등에 대해 짧은 시간이지만 이야기를 나누었고 나름대로 새로운 관점을 배울 수 있었다. 그리고 나중에는 Biblical text와 신학의 방법론에 대한 이야기도 짧지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그런데,
이렇게 liberal한 신학적 입장을 가지고 계신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나면 참 흥미롭게 느껴진다. 내가 대개는 잘 모르는 이야기를 듣게되니 신기하고 재미있게 배우는 기회가 되어서 그럴테고, 흔히 보수적인 신학적 입장을 가진 분들로부터 잘 듣지 못하는 면들을 듣게 되니 그럴테고… 무엇보다도 보수적인 신학이 가지지 못하는 지적흥분이랄까 그런게 있다.

그러나,
그런 분들과 대화를 나누고서 내가 늘 갖는 질문은, 과연 저 신학으로 저분은 신앙을 어떻게 정리하고 계신걸까 하는 것이다.

어떤 분들은 두개를 아주 이분법적으로 나누시는 것도 보았다. 학문적으로는 완전 liberal하게 나가시지만 신앙생활은 그냥 보수적인 신앙인들과 그리 다르지 않은 거다.

어떤 분들은 liberal한 신학의 입장을 가지면서 신앙이라는 것을 define하는 것 자체가 대단히 모호하고 어렵게 되어버리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

또 어떤 분들은 그 두개를 어떻게든 연결을 짓고 서로 대화를 해가며 통합시키려고 하시는 경우도 있는 것 같고.

나는….
뭐 와장창 liberal한 신학적 입장을 가지고 있느니 어쩌니 할만큼 신학을 잘 알지도 못하지만,
어쩌면 내가 접하고 만나는 대부분의 동료 보수 그리스도인들에 비해서는 더 liberal한 입장에 대해 열려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래서 정말 내가 어떤 신학적인 생각들을 하고 있는지 하는 건 거의 아무에게도 자유롭게 이야기를 못하는 경우가 많다. 사람들에게 혼란을 주고 싶지 않아서 ㅋㅋ)

과연 그런 나는 내 신학과 신앙을 어떻게 연결시키고 통합시키고 있는 걸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2 thoughts on “신앙과 신학

  1. (신앙과 신학이라는 제목을 신앙과 과학이라고 잘못읽었습니다..ㅋㅋ 난독증…-.-; )

    그러다 보니 생각이 난 질문,
    평소부터 궁금했던 질문여쭙습니다.

    4차 산업혁명, 알파고, 딥런닝, 머신런닝, 빅데이터 AI 등등의 단어들이 정신없이 흩어져 나오면서 5년이내 혹은 10년이내 무슨 직업이 얼만큼 없어질꺼다 부터 시작해서 별의 별 이야기들이 다 나오고 있습니다.

    그쪽 관련 leading 회사에 계시면서 업계전문가로, 학자로, 기독인으로
    1. 현재 상황/진행을 어떻게 바라보시고,
    2. 앞으로를 어떻게 전망하시는지,
    3. 이런 담론/현상들이 사회나 신앙에 어떻게 영향을 끼칠 것인지 등등을

    기회있을 때 좀 나눠주시면 좋겠습니다.^^

    • 하하… 제가 그걸 예측할만한 능력이 되겠습니까.
      특히 software쪽은 더더군다나 제가 잘 모르겠고요.
      다만 hardware engineer 입장에서 보면, software쪽의 발전이 정말 눈부시게 느껴지긴 합니다.

      그리고 어떤 point가 되면 software의 발전을 hardware가 받쳐주지 못하게 될텐데요…
      그게 언제가 될지 좀 궁금하기도 하고요.
      (어쩌면 그 point에 이미 다다랐을 수도 있겠네요.ㅎㅎ)

      job과 관련해서는,
      software의 발전이 너무 눈부셔서 그쪽이 너무 앞서 나가면,
      오히려 개발의 bottleneck이 hardware가 되어서 hardware쪽이 더 각광을 받을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사실 지금은 software engineer들이 hardware engineer들보다 월급도 훨씬 더 받고, 기회도 훨씬 더 많거든요.

      장기적으로야… 진짜 저도 모르겠습니다. ^^
      한번 더 고민해보겠습니다.

Leave a Reply